한국 축구대표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한동훈
2022년 02월 2일 오전 2:35 업데이트: 2022년 02월 2일 오전 10:55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10회 연속,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시리아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8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한국팀은 후반 8분 김진수(전북)의 헤딩 결승골, 26분 권창훈(김천)의 추가골로 시리아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에서 6승2무로 승점 20점을 챙긴 한국은 승점 22점 이란(7승1무)에 이어 조 2위로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아직 2경기가 남았지만, 3위 UAE가 이날 이란과의 경기에서 패하면서 승점 9점(2승 3무 3패)에 그쳐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카타르행을 확정 지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A조와 B조가 각 1, 2위까지 본선에 직행한다. 조 3위끼리는 플레이오프(PO)를 치른 뒤, 승자가 남미 예선 5위팀과 맞붙어 이긴 쪽이 진출한다.

한국은 1954년 스위스월드컵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11번째, 1986년 멕시코월드컵부터는 10회 연속 본선 진출 기록을 세우게 됐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은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 세계에서는 6번째다.

앞선 5개국은 브라질이 22회 진출로 최다 기록을 세웠고, 독일(18회), 이탈리아(14회), 아르헨티나(13회), 스페인(12회) 순이다.

이날 벤투 감독은 황의조(보르도)와 조규성(김천)을 최전방 투톱으로 배치하는 4-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진수(왼쪽) 선수가 시리아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A조 조별리그 8차전에서 첫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 KARIM SAHIB/AFP via Getty Images)

전반은 10분께 시리아의 프리킥 상황에서 오마르 크리빈의 헤딩슛이 골문으로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는 등 두 차례 위험한 상황이 나왔으나,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에는 권창훈을 교체 투입해 상대방 왼쪽 측면을 공략하면서 변화를 꾀했고, 8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김진수가 김태환(울산)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으로 상대방의 골망을 흔든 뒤 이어 26분에는 권창훈이 왼발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벤투호는 작년 3월 한일전 패배(0-3) 이후 A매치 13경기에서 11승2무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중동에서 열리는 제22회 카타르월드컵은 11월21일 개막해 12월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개최국 현지의 무더위를 고려해 겨울에 열리는 최초의 월드컵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