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남창희
2022년 12월 3일 오전 7:53 업데이트: 2022년 12월 3일 오전 8:45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이 강호 포르투갈에 극적인 역전승으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 대 1로 승리했다.

우루과이와 벌인 첫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긴 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지면서, 16강 진출에 그늘이 드리웠던 한국팀은 이번 월드컵 우승후보인 포르투갈을 맞아 물러설 수 없는 승부를 펼쳤다.

한국팀은 전반 5분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이 동점골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데 이어, 후반 46분 황희찬이 벼락같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대역전극을 이뤄냈다.

같은 시간 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가 가나에 2대 0으로 이기면서 한국과 나란히 승점 4점(1승1무1패)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앞선 한국이 조 2위로 16강 진출권을 따냈다. 조 1위는 승점 7점(2승 1패)의 포르투갈이 가져갔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조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12.3 | 연합뉴스

이로써 한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4강),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를 통과하며 16강에 오르는 명실상부한 아시아의 축구 강호임을 입증했다.

‘죽음의 조’로 불렸던 H조에서 포르투갈과 한국이 본선에 진출했고 우루과이는 3위, 가나는 4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시민 1만5천 명 이상이 모여 월드컵 한국 대표팀을 향해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팀의 다음 상대는 H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브라질(2승1패)이다.

브라질과의 16강전은 오는 6일 한국시간으로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