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살아있는 의료인 양심

허칭롄(何淸漣)
2022년 06월 13일 오후 2:59 업데이트: 2022년 06월 13일 오후 2:59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2년 반 동안 전 세계는 공포와 각종 2차 피해 속에서 살아왔다. ‘그레이트 리셋(Great Reset·전면적인 재편)’을 주창하고 세계경제포럼(WEF)을 창립한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2021년 1월 연례회의(다보스포럼)의 주제를 ‘그레이트 리셋’으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또 ‘지금이 바로 그레이트 리셋을 할 때(Now is the time for a great reset)’라는 기고문에서 코로나19를 이용해 자본주의를 ‘그레이트 리셋’하겠다고 거리낌 없이 말했다. 하지만 좌파는 이를 보수가 꾸민 ‘음모론’이라고 주장하며 ‘그레이트 리셋’ 계획을 인정하지 않았다.

코로나19가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는 사실이 확연히 드러나면서 마침내 일부 사람들이 ‘좌파가 코로나19를 신세계질서(New World Order)를 수립하는 지렛대로 삼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최근 한 달 새 발생한 두 가지 큰 사건이 이를 잘 보여준다.

국제 의학계, 부패한 ‘연대’ 성토

5월 11일, 전 세계 의사·과학자 1만7000명으로 구성된 ‘전세계 코로나연합(Global Covid Summit)’이 홈페이지에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은 빅테크 기업, 미디어, 의료 학계, 정부기관들의 연대가 코로나19를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링크]

“1만7000명의 의사와 과학자들은 국가적 의료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과학적 진실을 회복하고, 반인륜적 범죄를 폭로해야 한다고 선언한다.

히포크라테스선서에 대한 충성심으로 단결한 우리 의사와 의학자들은 환자에게 부과된 끔찍한 코로나19 공중 보건 정책과 금융 자본이 ‘타락한 의료계·제약사·보험사들의 의료연대의 정점에 있음’을 알게 됐다. 그들은 모든 단계의 의료 시스템에 침투했고 은밀히 조직된 재난에서 이익을 얻은 거대 빅테크 기업, 미디어, 학계 및 정부 기관의 연대로부터 보호와 지원을 받고 있다.”

이 선언문은 분명하고 날카로운 표현으로 국제보건기구와 세계 각국 정부가 의사와 환자에게 가한 끔찍한 코로나19 공중보건정책은 제약사·보험사·의료계 연대의 공동 이익을 위한 수단이 됐고, 그들이 저지른 죄악은 ‘반인륜적 범죄’라고 규정했다.

선언문은 “의료계가 실험 단계의 코로나 백신에 대한 진실한 정보를 환자들에게 알리고 동의를 구해야 하는 기본적인 의무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치명적인 결정이 안전하지도 효과적이지도 않은 유전자 치료 백신을 강제로 접종하게 해 무고한 사람들이 건강을 해치거나 죽는 결과를 낳았다”고 했다. 그리고 “실제 임상 결과를 발표하거나 생명을 구하는 효과가 입증된 약으로 환자를 치료한다는 이유로 의사와 과학자들을 위협하고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이 선언문은 코로나19가 정치적 야욕을 달성하려는 집단의 도구가 됐다는 점을 직설적으로 지적했다.

“환자들은 정부, 보건 당국 및 언론이 시행한 대규모의 검열과 선전 때문에 백신의 위험과 이득, 그리고 그 대안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얻지 못하고 있다. 환자들은 그들의 건강과 직업, 자녀 교육에 해를 끼치고 또 현대 사회에 필수적인 사회적 유대와 가족 간 유대를 파괴하는 강제 봉쇄 조치에 시달리고 있다. 이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코로나19: 그레이트 리셋(Covid-19: Great Reset)’이라는 책에서 이 세력의 지도자들은 코로나19를 전 세계의 사회, 문화, 정치구조, 경제를 재설정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밝혔다.”

세계경제포럼(WEF)을 창립한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이 펴낸 책 ‘코로나19: 그레이트 리셋(Covid-19: Great Reset)’의 표지. | 영상캡처

선언문은 의사와 의학자들 간의 자유로운 대화를 시작으로 의료권(權)과 환자의 자주권을 회복하고 신성한 의사-환자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10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이 원칙 제9조는 “우리는 환자와 의사에게 백신의 안전성 및 효과에 관한 정보를 의도적으로 빠뜨린 화이자, 모더나, 바이오엔텍, 얀센, 아스트라제네카 및 협력자들을 즉시 사기 혐의로 기소해야 한다”이고, 제10조는 “우리는 정부와 의료 기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선언한다”이다.

이 선언문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기된 모든 의문에 대한 답을 직설적이고 객관적으로 제시했다. 진실을 알고자 하는 사람은 꼭 읽어보기를 권장한다.

WHO, 사망자 데이터 과장했음을 이례적으로 인정

WHO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2022년 6월 7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5억3200만 명, 사망자 수는 총 630만 명이다. 사망자는 미국이 101만 명으로 가장 많고, 인도가 52만500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WHO가 올해 5월 5일 발표한 연구보고서상의 사망자 수는 이 수치의 2.5배가량 된다.

이처럼 WHO가 사망자 수치를 수정한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는 지난 6월 1일 ‘코로나19 사망자수: 과학자들이 WHO의 추정에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다’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수정 경위를 밝혔다. 네이처는 “WHO는 5월 5일 발표한 194개국의 초과사망률 연구보고서에서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전 세계적으로 1330만~1660만 명이 팬데믹으로 인해 사망했다고 추정했다. 이는 보고된 코로나19 사망자수의 2.5배 이상이다”라고 밝혔다.

5월 5일 발표된 WHO 보고서에 대한 일련의 문제가 제기된 뒤 WHO와 협력한 과학자들은 놀라운 오류를 바로잡았다. WHO의 코로나19 세계 사망률 평가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시애틀 워싱턴대학교 통계학자 존 웨이크필드(Jon Wakefield)는 피드백을 받은 후 문제가 있음을 깨닫고 5월 18일 트위터에 수정된 논문을 공개했다.

WHO가 착오가 있다고 인정한 이 보고서의 핵심은 두 가지다. 하나는 팬데믹이 많은 생명을 앗아간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정치적으로 민감하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인정하면서도 정부 발표의 신빙성 문제를 제기했다는 점이다. 그러나 1만7000명의 의사와 의학자들이 제기한 가장 심각한 문제, 즉 이들 연대가 코로나19를 전 세계의 사회, 문화, 정치 구조 및 경제를 리셋하는 ‘기회’로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결코 인정하지 않는다.

사실 캐나다와 프랑스에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통해 시민의 정당한 권리를 박탈한 적이 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가 있어야 자유로운 이동과 공공장소 출입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도 백신 의무화를 시행하려 했지만 공화당이 관리하는 주 정부의 반대 소송이 잇따랐고, 연방법원도 이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래서 백신 여권을 통해 정부와 국민 간의 권력 관계를 재설정하려는 바이든 정부의 계획이 무산됐다.

팬데믹을 악용한 것은 역사적 大오류

미국의 반전 인사로 유명한 배우 제인 폰다(Jane Fonda)는 “코로나19는 좌파에게 준 신의 선물이다(COVID-19 Is ‘God’s Gift To The Left’)”라고 했는데, 이는 좌파의 속마음을 가장 생생하게 표현한 것이다.

2020년 1월 코로나가 미국에 전파되자 미국 좌파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을 공격할 절호의 기회로 여겼다. 코로나 대유행이 당시 호황을 누렸던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 좌파 진영은 이것이 우편 투표를 실시하기 위한 핑곗거리가 된다는 점을 깨달았다. 다큐멘터리 영화 ‘2000명의 운반책(2000 Mules)’은 2000년 미국에서 벌어진 우편투표를 통한 부정선거를 다뤘다. 이 영화는 부정선거에 가담한 2000명의 투표지 배달꾼들이 부정한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어 미국을 혼란에 빠뜨린 과정을 담았다.

당시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맞든 틀리든 가리지 않고 무조건 잘못으로 몰아 공격했다(일부는 나중에 틀리지 않았음이 밝혀졌다). 그래서 1만 7000명의 의사와 의학자들이 선언문에서 밝힌 잘못된 방역 정책이 생겨났다.

당시 민주당 고위층과 언론들은 “바이든이 미국의 가장 적합한 방역 지도자”라고 치켜세웠다. 하지만 사실에 근거할 때, 바이든 대통령의 집권 1년여 동안의 성과에 대해서는 좌편향 언론인 뉴욕타임스와 CNN도 칭찬하지 못할 것이다.

2년 반 동안 세계는 코로나19에 시달릴 대로 시달렸다. 코로나 기원과 진실에 대한 의문과 함께 재조명할 필요성이 이제 막 제기되기 시작됐다. 일부 서방 국가가 백신 의무화를 강행하면서 국민의 권리를 재설정하려 했지만 자국민들의 격렬한 저항에 부딪혔다. 이들 서방 국가의 정부는 어쩔 수 없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이목이 집중되는 사이 슬그머니 “위드 코로나 집단면역 모드’로 전환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한 중국은 국민의 원성이 높아지자 결국 바꿀 수밖에 없었다. 얼마 전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각지에 방역 관련 ‘9가지 불허(九不准)’를 요구했다. 여기에는 중·고위험 구역 및 통제 구역의 통제 기간을 임의로 연장하지 말 것, 조건에 부합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대학생에 대해 격리 등의 조치를 취하지 말 것 등이 포함된다. 그래서 최근 여러 지역에서 핵산 검사 증명서 제시 요구를 취소했다.

코로나19의 기원과 전파, 각국 방역정책의 정치화에 대한 진실은 반드시 밝혀야 한다. 이번에 국제 의료계의 부패한 연대가 코로나19를 이용해 이익을 꾀하고 정치적 목적을 달성한 사실과 WHO가 이번 전염병 사태에서 저지른 과오를 폭로한 것은 그 시작일 뿐이다.

이 기사는 저자의 견해를 나타내며 에포크타임스의 편집 방향성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