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정부에 고객 데이터 관리권 넘겼다…앱 수만개 제거도”

2021년 5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18일

NYT 보도…반체제 재벌 앱과 달라이라마 관련 앱 등 자체 검열

애플이 중국 고객들의 데이터 관리 권한을 사실상 현지 당국에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가 찍은 반체제 인사들과 관련된 앱을 자발적으로 삭제하거나, 이를 걸러내지 못한 직원을 해고하는 등 ‘친중’ 행보를 보였다는 주장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애플 내부 문건과 법정 문건을 분석하고 전·현직 애플 직원 17명 등을 인터뷰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다음달 완공 예정인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데이터센터와 내몽골의 또 다른 데이터센터에서 대부분의 통제권을 중국 정부 당국에 양도했다.

이는 2017년 6월부터 시행된 중국의 사이버안보법이 중국 내에서 수집된 개인정보와 중요한 데이터를 반드시 중국에 보관하도록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원래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국 내 아이폰 또는 맥북 사용자들의 연락처, 사진, 이메일 등 민감한 정보들은 대부분 중국 밖에 위치한 서버에 저장됐다.

그러나 사이버안보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클라우드 서비스를 폐쇄해야 할 수 있다는 현지 법인의 경고에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고객의 데이터를 중국 정부 소유 기업으로 옮기는 데 합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애플은 아이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암호화된 고객 데이터를 풀 수 있는 디지털 키만큼은 미국에 두려고 했으나, 중국 당국은 디지털 키도 중국에 보관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결국 애플이 암호화 키도 중국에 보관하기로 합의해주자 초기 협상에 관여한 최소 2명의 임원이 ‘고객 데이터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매우 놀랐다고 한다. 중국 정부가 고객 데이터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허용한 셈이기 때문이었다.

구이양 데이터센터의 경우 이곳에 보관하는 고객 데이터의 법적 소유권을 구이저우성 지방정부 산하 ‘구이저우 클라우드 빅데이터'(GCBD)라는 회사로 이전했다. GCBD는 서버의 물리적 제어 권한도 갖는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앞으로 애플이 아닌 GCBD에 고객 데이터를 요구하면 된다.

또 애플은 미국으로 도피한 중국 반체제 재벌 궈원구이가 공산당의 부패 의혹을 폭로하는 데 사용한 앱을 자체 검열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2월 중국 당국이 궈원구이의 앱 차단을 요구하자 애플 임원들로 구성된 검토위원회가 ‘궈원구이는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판단해 중국 앱스토어에서 제거해야 할 내부 명단에 그의 이름을 추가했다고 한다.

6개월 뒤 궈원구이가 다시 등록 신청한 앱을 승인한 담당자는 ‘이 앱은 어떠한 사내 정책도 위반하지 않았다’고 항변했으나, 회사 측은 ‘해당 앱이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며 그를 해고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 밖에 애플은 중국 내 아이폰에서 달라이라마에 관한 앱을 금지하고 대만 국기 이모지를 자체 검열했다.

NYT가 앱 데이터 회사 센서타워와 함께 분석한 결과 2017년 이후 애플의 중국 앱스토어에서 5만5천개의 앱이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 게임뿐만 아니라 외국 언론사나 암호화 메시지, 동성애 데이트 등에 관한 앱을 사전 검열한 것이다.

아울러 애플이 아이폰 뒷면에 새기던 ‘애플이 캘리포니아에서 디자인했다’는 문구가 중국 직원들의 항의로 빠졌다는 사실도 이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20년 전 애플의 운영책임자로서 중국 진출을 진두지휘한 쿡 CEO는 중국에서의 성공 덕분에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기업을 일궜으나, 동시에 중국도 애플이 자국 정부를 위해 일하도록 만든 셈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