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언론 “외무부, 중국 공자학원 제거 준비 마쳤다”

2021년 6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8일

8대 명문대에 외국 정부와의 계약서 제출 요구
호주 언론 “공자학원 제거하기 위한 준비 작업”

호주 정부가 8개 명문대와 외국 정부 간에 체결한 협정과 관련해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현지 언론은 “중국 공자학원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평가했다.

현지 매체 ‘디오스트레일리안’은 15일(현지시각) 마리스 페인 외무장관이 8개 명문대와 30개 교육기관에 외국 정부와 체결한 협정에 관한 자료를 18일까지 제출하도록 요구했다고 보도했다(기사 링크).

이에 따라 멜버른대, 시드니대 등 8개 명문대는 4천 건의 서류를 제출했다. 이 서류에는 6개 대학에 설치·운영 중인 공자학원 관련 서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호주 전역의 30개 주요 교육기관은 총 2천 건의 관련 문서를 제출했다.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는 호주 교육계에서 공자학원을 축출하기 위한 조치다.

중국 공자학원 측은 순수한 중국 언어·문화 연구 및 교육기관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호주 외교부는 공자학원을 공산주의 체제 선전 및 영향력 확대 기관으로 판단해 견제에 들어갔다.

호주 연방정부는 지난해 12월 의회가 제정한 ‘외교관계법’에 근거해, 주정부에 외국 정부와 맺은 모든 협정에 관한 자료를 제출받아 100차례의 회의와 브리핑을 열며 심사했다.

그리고 올해 4월 외교부는 빅토리아주 정부가 중국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체결한 업무협약(MOU) 2건을 취소시켰다.

‘외교관계법’은 지방정부나 대학·연구기관이 외국 정부와 맺은 협정이 국익에 반할 경우 연방정부가 이를 파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이 법안은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비키 톰슨 호주 8대 명문대 연합(G8)회장은 외교부의 요구와 관련해 “외국과의 협정에서 ‘외교관계법’ 규정을 준수하는 것은 G8의 임무”라며 적극적인 협조 의사를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퀸즐랜드대와 멜버른대는 수백 건의 협정 관련 자료를 제출했으며, 웨스트오스트레일리아대 역시 180건의 협정 자료를 제출했는데 협정 상대는 대부분 중국이었다.

이 밖에 호주국립대, 모나쉬대, 시드니대 역시 외국 정부와 체결한 협정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면서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한동훈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