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10대에 악영향’ 알고도 개발하던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중단

이미령
2021년 9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30일

페이스북이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 프로젝트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10대 청소년에게 해롭다는 사실을 알고도 개발을 지속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여론이 높아지고 정치권에서도 날카로운 반응이 나오자 한발 물러선 것이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키즈’를 구축하는 게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인스타그램과 모회사 페이스북은 이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기로 했다”며 “한동안 인스타그램은 청소년 안전과 청소년을 위한 부모의 감독 기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당초 사용자 나이제한이 없었다. 2019년부터 13세 이상으로 제한이 걸렸다. 13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한 정보 수집을 제한하는 ‘어린이 온라인 생활 보호법’을 고려한 조치를 뒤늦게 내린 것이다.

그러나 이후 페이스북은 13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인스타그램 키즈’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하며 10대 청소년 공략을 계속했다. 인스타그램 대표 아담 모세리에 따르면 이 앱은 “10~12세가 주된 타깃”이다.

하지만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이 10대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내부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도 개발을 추진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회사 내부 문건을 입수해, 자살을 생각했다고 밝힌 영국과 미국의 10대 청소년 중 각각 13%와 6%가 인스타그램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고 지난 14일 보도했다.

사용자 피해를 알고도 이를 감추고 계속 이익을 추구한 페이스북의 태도는 자사 제품에 발암물질이 포함됐다는 사실을 이미 1950년대에 파악했지만, 수십년간 이를 감춘 담배회사 빅3를 연상시키며 미국 사회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인스타그램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다른 SNS 서비스보다 10대 이용자 비중이 높다. 미국 비영리 연구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10대의 89%가 ‘하루 수차례’ 혹은 ‘거의 끊임없이’ 온라인에 접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SNS가 10대 청소년의 신체 및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력에 관한 연구도 이뤄지고 있다. 10대 청소년들이 인스타그램을 더 자주 사용할수록 행복감, 자존감, 삶의 만족도, 정서적 상태, 자신의 신체를 바라보는 가치관이 악화된다는 보고도 있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을 위험하게 만드는 특징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사용자들이 평범한 일반인 친구·이웃·동료와 ‘쿨하고 멋진’ 스타들을 동시에 팔로우하게 된다는 점이다.

스타들의 인스타그램은 대개 ‘완벽한 삶’을 보여주기 위한 연출이 가미되며, 조작과 편집을 통해 비현실적인 신체 이미지를 드러낸다. 그러나 현실적인 주변 사람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러한 환경에 여과 없이 노출된 10대 청소년들은 자신이 발붙이고 사는 현실 세계를 ‘쿨하지 않은 것’으로 여기고 스타들의 비현실적이고 화려한 모습과 삶을 추종하며 현실과 동떨어진 세계관을 갖게 될 수 있다.

인간은 일반적으로 삶에 어떻게 적응하고 어떤 판단을 내릴지, 다른 사람들의 모습을 참고하게 된다. 그런데 가치관이 아직 뚜렷하지 않은 10대들은 인스타그램의 ‘필터’를 거친 스타들의 환상적인 모습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낮은 자존감을 경험하기 쉽다.

한 연구에서는 인스타그램 사용자들에게 스타들의 이미지는 비현실적이라는 점을 인식시켜 이런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려 했으나 성과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들은 스타들의 모습을 자신과 비교하며 질투와 부정적인 감정을 억누르지 못했다.

특히 10대 초반 소녀들은 스타들의 사진 속 몸매가 보정을 거쳐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게 되더라도 여전히 자신의 몸을 비하하는 경향을 보였다.

다른 하나는 내 모습이 불특정 다수의 타인에게 보인다는 점이다. ‘셀카 세대’의 축복이자 저주다.

사진·동영상 공유 SNS인 인스타그램은 권한 설정에 따라 사진을 비공개로 할 수 있다. 그러나 나만 혹은 주변인들과만 공유하려고 했던 사진들이 남에게 유출되는 일은 흔하게 발생한다.

뚱뚱하다 혹은 말랐다 등 10대 청소년기 자신의 신체에 대한 불만은 이후의 고른 영양섭취에 장애를 주는 가장 강력한 변수라는 점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이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페이스북 내부문건에서 자살을 생각한 10대 청소년들 일부가 인스타그램의 영향을 언급했다는 점도 같은 맥락이다.

전문가들은 부모 등 보호자들이 인스타그램 속 외모와 현실의 차이에 대해 10대 자녀에게 꾸준히 이야기해주고 자주 소통함으로써 ‘셀카 세대’들이 셀카에 들일 시간에 야외에서 운동하며 자신의 몸과 마음에 투자하도록 격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