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룬궁, 박해 가담자 명단 제출..美 정부 “법에 따라 처리할 것”

차이나 뉴스팀
2019년 8월 15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15일

파룬궁에 대한 박해에 가담한 인물들의 명단이 미국 정부에 제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파룬궁 정보사이트 밍후이왕(minghui.org)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미국 워싱턴DC 파룬궁 수련자들이 미 국무부에  박해 가담자 명단을 제출했다.

명단을 접수한 국무부 관계자는“명단에 모든 사람에 대해 심사해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의 명상수련법인 파룬궁은 1992년부터 일반에 보급되기 시작했으며 90년대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다가 1999년부터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금지돼 현재까지 20년째 박해를 받고 있다.

이에 세계 각국 파룬궁 수련자들은 국제인권기구나 현지 정부, 시민단체에 박해 실상을 알리며 도움을 요청해왔다.

앞서 지난 5월 미 국무부는 종교박해를 받고 있는 전 세계 종교 및 신앙단체에 박해 가담자 명단을 수집해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요청을 받은 단체에는 파룬궁도 포함됐다.

미 국무부의 이러한 행보는 ‘전세계 마그니츠키 인권 책임 법안(Global Magnitsky Human Rights Accountability Act)’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인권유린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다.

이 법안은 2016년 미 의회에서 통과됐으며, 국제사회의 인권 기준을 무시하고 반(反)인도적 인권유린을 자행하는 외국인을 상대로 미국 정부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비자발급 제한 및 자산동결 등 제재를 가하도록 규정한다

이번에 파룬궁 수련자들이 미 국무부에 전달한 명단에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 고위층이 다수 포함됐다. ▲류윈산(劉雲山) 전 중국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자오페이(趙飛) 톈진시 상무위원회, 정법위원회 서기 ▲펑정(馮征) 전 산시(山西)성 감옥관리국장 ▲황제푸(黃潔夫) 전 위생부 부부장▲ 정수썬(鄭樹森) 저장대학의학원 제1부속의원 이식센터 주임 등이다.

밍후이왕에 따르면, 미 국무부 관계자는 파룬궁 수련자가 제출한 명단에 강한 신뢰감을 보였으며 밍후이왕은 신뢰할 수 있고 인용 가능한 정보제공처다. ▲인권 박해자의 배우자와 자녀도 제재 대상에 포함 ▲박해 사례 건수보다 구체적 사실이 중요 ▲심각한 악행(고문, 구타 등)을 저지른 기관의 책임자는 징계 명단에 포함될 수 있음 ▲미 국무부는 박해 가담자 심사를 강화하기 위해 관련 부서 인력을 2배로 확충 ▲현재 28개국에서 미국의 마그니츠키 인권법과 유사한 법을 제정했거나 준비 중 등의 내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미 국무부에 제출한 명단에는 중국 공산당 선전(홍보)부서 책임자, 중국 공산당 정치법률위원회(사법부 최고권력기구) 및 산하 조직 책임자, 판공실 610호(파룬궁 박해 전담기구) 책임자, 수련자 장기적출에 연루된 의료진, 수용시설 관리자, 법관, 노동교양소(강제노역소) 경찰 등이 포함됐다고 밍후이왕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종교박해에서 생존한 파룬궁 수련자 장위화씨와 백악관 집무실에서 악수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전 세계 17개국 종교박해 생존자들이 초청됐다. 2019.7.17 | Chip Somodevilla/Getty Images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종교박해를 국제적인 위기로 규정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천명한 바 있다.

지난 7월 미 국무부 주관으로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2차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에는 106개국 대표와 국제기구·종교인·시민단체가 참석해 종교자유를 위한 당면과제와 해결책을 모색했다.

특히 회의 기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가정교회 기독교인, 위구르 무슬림, 파룬궁 수련자 등 종교박해 생존자 27명을 백악관 집무실로 초청해 직접 실상을 청취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