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의 인권 탄압에 칼 빼들다(하)

2018년 4월 23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6일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지난해 4월 26일 연례 보고서를 발표해 중국을 ‘종교의 자유침해 특별 관심대상국’에 재지정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2016년에 위구르 무슬림, 티베트불교 및 천주교 신자 등 종교인, 파룬궁 수련인, 장톈융을 포함한 인권변호사‧인권활동가를 지속해서 탄압하고 있다고 명백히 밝혔다.

특히 전년 보고서에 이어 파룬궁 수련자에게 자행하는 강제 장기적출 문제를 또 언급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파룬궁을 탄압하기 시작한 1999년부터 파룬궁 수련자가 잔혹한 학대를 받고 있으며, 일부는 노동교양소나 감옥에 수감돼 강제로 정신을 피폐하게 하는 약물을 주입당하고 의문의 의학실험에 이용됐으며 성폭행‧고문 심지어 강제 장기적출을 당했다고 말했다.

또 베이징 파룬따파(法輪大法) 연구회 회원이었던 왕즈원(王治文)과 2015년 미스 캐나다인 아나스타샤 린(Anastasia Lin) 등 불법 탄압을 받은 구체적인 사례도 공개했다.

한편, 백악관 관계자는 지난해 4월에 있던 미‧중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인권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회담 이후 양국은 관련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중국의 강제 장기적출 문제가 오갔을 것으로 보인다.

미 정부는 중국의 파룬궁 탄압 중에서도 특히 ‘전대미문의 죄악’이라 불리는 강제 장기적출에 관한 상세 정보를 갖고 있다.

예를 들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12년 미국 메릴랜드 주 공화당 경선에서 “미국은 상당히 심각하고 중요한 장기적출 문제에 직면해 강력한 입장을 취하고 그로써 미국의 기본 가치관을 지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이 우리의 가치와 원칙을 지킨다면 베이징 당국은 우리에게 더 존경을 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구 국가들은 과거에 국익 때문에 무관심한 태도를 보였다. 이는 사실상 파렴치한 중국의 만행을 공개적으로 방임한 꼴이 됐다.

볼튼 보좌관은 “미국의 대통령은 큰 책임과 힘을 가진 만큼 미국인의 관심사를 보호해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의 견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에 발언했던 내용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년간 줄곧 중국의 인권박해에 신호를 보내면서 일련의 행동을 취했다. 인권 탄압의 책임을 묻는 미국 앞에 중국은 과거와 같이 후안무치한 태도로 회피할지, 다른 변화를 보일지 주목해볼 일이다.

위 기사 내용은 본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