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발리예바, 올림픽 피겨 첫 여자 쿼드러플 점프

2022년 02월 8일 오전 11:42 업데이트: 2022년 02월 8일 오후 1:44

러시아 ‘피겨 요정’ 카밀라 발리예바(16)가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올림픽에서 쿼드러블(4회전) 점프 성공 기록을 세우며 러시아팀에 금메달을 안겼다.

발리예바는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켜 스케이팅 단체전에 출전해 동계 올림픽 사상 첫 4회전 점프를 성공시켰다.

발리예바는 여자 쇼트에서 모든 요소를 클린으로 수행하며 90.18점을 받았고, 이어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105.25점, 예술점수(PCS) 74.67점, 감점 1점으로 총 178.92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특히 한 차례 넘어지는 실수를 하면서도 2위 일본 사카모토 가오리(148.66점)보다 30점 이상 많은 점수를 받는 등 압도적 기량을 뽐냈다. 5명의 출전 선수 중 쿼드러플 점프를 시도한 유일한 선수이기도 했다.

올해 시니어 데뷔 2년 차인 발리예바는 정상급 남자 선수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고난도 점프와 뛰어난 유연성을 바탕으로 한 비점프 요소를 겸비해 러시아 피겨 사상 최고 걸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이변이 없는 한 유력한 여자 싱글 부문 금메달 후보로 평가된다.

이날 발리예바의 활약으로 러시아 올림픽 대표팀은 74점으로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미국과 일본이 각각 65점과 63점으로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공식 대회에서 4회전 점프를 성공시키며 프로그램을 완주한 여자 선수는 모두 3명이었지만, 올림픽에서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 선수로서 최초로 국제대회에서 쿼드러플 점프를 시도한 인물은 프랑스의 수리야 보날리 선수였다. 보날리는 1991년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쿼드러플 토룹을 시도했지만 회전수가 부족해 인정받지는 못했다.

/N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