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디자이너 프랑코 우오모 “션윈, 살아있는 예술이다”

2013년 1월 8일


지난 6일 캘리포니아 산호세센터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을 함께 관람한 패션디자이너 안젤리나 하오레(좌)와 프랑코 우오모.(사진=알렉스 마 기자)


 


패션디자이너인 프랑크 우오모와 안젤리나 하오레는 지난 6일 캘리포니아 산호세 센터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프랑크 우오모는 “정말 아름다웠어요. 우리 두 사람 다 예술가인데 우리는 이렇게 살아있는 예술을 좋아합니다. 공연을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겠지만 정말 예술이라고 말하고 싶네요”라고 말했다. 


 


공연 웹사이트에 따르면 뉴욕에 기반을 둔 션윈예술단은 5천 년 중국 신전문화를 되살리기 위해 설립됐다.


 


그는 무대에서 보여 준 중국전통문화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공연단이 풍부한 전통문화유산을 어떻게 펼쳐내는지도 흥미롭게 봤다”라고 덧붙였다.


 


매 션윈공연에는 철저한 고증을 거쳐 손수 만든 수백 벌의 전통의상이 등장한다. 안젤리나 하오레는 이 공연 의상에 눈길을 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패션디자이너인 저에게 이 공연에서 가장 좋았던 부분은 의상이었습니다. 치마의 천을 전체 무대의 일부로 사용하고, 소매를 던져올리는 방식 등이 무척 인상 깊었어요. 정말 멋지고 아름다웠죠.”


 


첨단과학기술이 동원된 무대배경도 그들은 사로잡았다. 생생한 애니메이션이 결합된 무대배경은 춤, 의상과 같은 모든 공연요소와 하나가 되어 관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프랑크 우오모는 “무대 배경에서 무용수들이 날아오르고 사라지는 그런 부분도 정말 좋았습니다. 친구들에게 꼭 션윈을 보라고 추천할 생각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션윈예술단은?


 


뉴욕에 본부를 둔 션윈예술단(神韻藝術團, Shen Yun Performing Arts)은 신(神)이 전한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부활시키기 위해 2006년 결성됐다.


 


중국에서는 60여 년에 걸친 중국공산당의 통치, 특히 ‘문화대혁명’을 거치면서 중국전통문화가 거의 파괴됐다. 하지만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 하늘과 신을 공경하는 사상 등 중화 5000년 문화의 정신적 내포까지 완전히 말살하지는 못했다.


 


2006년 해외에 거주하던 중국 출신 예술가들은 중국 전통문화의 부활이라는 비전을 갖고 뉴욕에서 션윈예술단을 설립했다. 이듬해 션윈예술단은 무용단과 오케스트라, 솔리스트, 사회자와 제작진 등 단원 90여명으로 구성된 1개 공연단으로 첫 월드투어를 시작했다. 그리고 2009년까지 불과 2년 사이, 같은 규모의 공연단 3개로 구성된 단체로 성장했다. 현재 션윈예술단에는 국제적인 성악·무용 콩쿠르 수상자,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음악원 출신 연주자가 다수 참가하고 있다.


 


올해로 7번째 월드투어를 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은 세계 5개 대륙 100여 개 도시에서 관객을 만난다. 매년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무대에 오르는 션윈예술단은 4월 5~16일 서울, 인천, 대구, 광주, 창원에서 총 14회 공연으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 한국공연 일정


 


대구 수성아트피아
2013년 4월 5일-7일 총4회


 


창원 성산아트홀
2013년 4월 9일 총2회


 


광주 문화예술회관
2013년 4월 11일 총2회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
2013년 4월 13일-14일 총3회


 


서울 상명대학교 상명아트센터
2013년 4월 15일-16일 총3회


 


? 입장권
VV 30만원 | V 20만원 | R 15만원 | S 11만원 | A 8만원 | B 5만원


 


? 웹사이트 및 문의
www.ShenYun.com
1544-8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