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권 사범이 본 신운공연

2008년 3월 24일
▲ 태극권 사범인 오명자씨.@이희주

[대기원] 태극권 사범인 오명자씨는 23일 대구 공연을 보고 나온 후 흥분을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었다.

오사범은 공연 내내 빨려드는 듯 깊이 도취됐다고 말했다.

“처음 막이 오르자 울컥했어요. 태고의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느꼈다고 해야할까요.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려 했답니다.”

태극권을 수련하는 사람으로서 공연을 보는 내내 몸 안에서 기가 순환하는 것을 느꼈다면서 신기한 체험을 소개했다.

오사범은 인상깊은 프로그램으로 위풍전고, 대당고리, 떠오르는 연꽃을 들었다.

특히 북연주에 대해 “나도 북을 연주해 봤지만, 신운 공연의 북연주는 지금껏 보지 못했던 것”이라면서 북연주의 장단과 연주방법을 메모해서 직접 따라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떠오르는 연꽃에 대해서도 “느낌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역시 지금껏 보지 못한 형식의 무용극”이라고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