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무용협회 지회장 “역동적인 에너지…감동과 재미 느껴”

충북무용협회 지회장 “역동적인 에너지…감동과 재미 느껴”

오진숙 충북무용협회 지회장.(사진=김현진)

2019년 3월 31일
오진숙 충북무용협회 지회장.(사진=김현진)

션윈예술단이 30일 저녁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두 번째 감동의 무대를 펼쳤다. 기와지붕 곡선을 살린 공연장은 중국 5천 년 전통문화를 재현하는 션윈 공연과 한껏 어울렸고 1500석에 가까운 대공연장은 공연을 고대하는 관객들로 만석을 이뤘다.

지인을 통해 소개받아 처음 보게 된 충북무용협회 오진숙 지회장은 “무대가 화려하고 그동안 알지 못했던 중국의 전통적인 이야기를 보여줘 좋았다”며 “굉장히 역동적이고 에너지가 넘쳐 보는 내내 감동과 재미를 느꼈다”고 첫 소감을 전했다.

이날 션윈예술단은 중국 전통무용을 중심으로 음악, 무대 배경이 절묘하게 배합된 종합예술 총 19편의 작품을 선보였다.

오 지희장은 무용 전공자로서 션윈 무용에 감탄하며 “무용수들의 동작이 테크닉적으로 굉장히 뛰어나면서도 감정표현이 잘 돼 화려하고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특히 기존의 공연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로운 무대 배경이 무용수들과 잘 어우러져 더욱 입체적인 무대를 만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녀는 중국 고전 무용극 중 ‘유쾌한 식당’은 익살맞고 경쾌한 음악이 재미있게 느껴졌고 아시아판 카우보이 몽골 기마인의 생활양식을 묘사한 ‘몽골의 혼’에서는 남자 무용수들의 에너지와 힘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평소 클래식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오 지회장은 “라이브로 진행된 음악이 무용극과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훨씬 수준 높은 공연으로 감동을 준 것 같다”며 “현장에서 직접 들으니까 생동감이 있고 음악이 상당히 고차원적”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오 지회장은 이번 션윈 공연을 관람하면서 중국의 아픈 현실을 느꼈다며 그런 내용을 사람들이 많이 공감하고 중국 사회가 좀 더 개방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5천 년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매년 새로운 작품으로 선보이는 션윈. 17일 고양에서 첫 막을 올린 ‘2018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은 31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떠나 대만에서 션윈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