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순 소장 “션윈, 다시 하늘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 느꼈다”

최만순 소장 “션윈, 다시 하늘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 느꼈다”

최만순 천광건설 현장소장.(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5일

최만순 천광건설 현장소장.(전경림 기자)

지난 24일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열린 강릉아트센터.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 중에는 공연을 관람하면서 깊이 사색하는 이도 있었다.

"우리에게 풍부한 문화가 있는데, 현대인들이 살기 바쁘다 보니 다 잊어버리고 사는 것 같은데, 그게 가슴 아팠습니다."

천광건설에서 골조팀 소장으로 있는 최만순 씨는 션윈을 본 후, "우리가 그냥 만들어진 게 아니고 하늘에서 내려왔고, 세상을 열심히 잘 살면 또다시 하늘나라로 갈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사람들한테, 직원들에게 잘하면서 살아야겠다. 말 한마디라도 잘하고 살아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이 보여주는 작품은 단순히 '화려함'만으로 설명되지 않는다. 단원들이 내면을 닦는 자기 수양의 과정으로 예술을 창작하기에 작품 속에 녹아 있는 가치 역시 상당히 깊은 의미를 담고 있다. 관객들은 저마다 '충효'나, '인의예지신', '착함', '자비' 등 다양한 내포를 느낀다.

최 씨는 "무용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 음악에서나 다른 전체적인 것에서도 (단원들에게) 그런 좋은 마음이 있어야 관객들의 마음속에 들어오게 되는데, 션윈에서는 그런 걸 느꼈다"면서, "션윈예술단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다툼이나 미움, 사악함에서 부드럽고 포용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무용단원들과 함께한 라이브 오케스트라, 무대미술, 조명 등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션윈. 최 씨는 "많은 사람들이 너무 노력해서 아름답게 연출하는 거 보고 감명을 받았다"라며, "친구나 부모님과 같이 오지 못한 게 후회가 된다"고 밝혔다.

그는 "작지만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후원하고 싶다"면서, "앞으로 단원들이 다치지 않고 더 많이 발전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중국 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매년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는 션윈예술단.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은 대구, 청주로 이어져 이달 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