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예술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니…”

“인간의 예술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니…”

박진호 디자인 다오 대표.(사진=전경림)

2019년 3월 31일
박진호 디자인 다오 대표.(사진=전경림)

‘션윈’ 관람을 위해  청주 각계 주류인사들과 시민들은 기대와 설렘을 가득 안고 30일 ‘청주예술의전당’을 찾았다.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은 2006년부터 이어졌지만, 청주에서는 첫 공연이었다.

디자인 다오 박진호 대표는 “인간의 예술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니… 새삼 놀랐다”며 무대 연출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박 대표는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추는 고전무용에서 무용수들의 춤이 특히 좋았다며 “이렇게 뛰어난 기량으로 섬세하게 표현하는 무용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의 공연’ 션윈을 직접 보니 깊은 감명을 받았다는 그는 “신들이 자주 등장하는 장면도 어릴 적 동화나 신화에서 많이 본 내용이라 친숙하게 느껴졌다”며 “현대사회도 전통을 본받아 바뀌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내와 함께 왔다는 박 대표는 “션윈은 한마디로 감동이 밀려오는 예술이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31일 청주에서 마지막 한 차례 공연을 끝으로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