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 수준 높고 기량 아주 뛰어나”

“연주 수준 높고 기량 아주 뛰어나”

박진규 대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이사장.(사진=전경림 기자)

2018년 10월 1일
박진규 대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이사장.(사진=전경림 기자)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 2018 내한공연이 지난 30일 대구 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5천 년의 깊이를 간직한 음악을 장엄하고도 정교한 선율로 감동을 선사했다.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공연 휴식시간에 만난 대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박진규 이사장은 “중국 전통악기와 서양의 오케스트라가 결합하기가 힘든데 잘 어울리는 것 보니까 연습을 어마어마하게 많이 한 것 같다. 중국 연주가들도 아주 수준이 높고 아주 기량이 뛰어나다. 전체적으로 느낌이 중국의 고대 문화와 정서와 역사를 현대적인 오케스트라로 표현해서 아주 듣기 좋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중국 전통음악의 정신, 아름다움, 독특함을 서양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지닌 정확성, 힘, 웅장함이 결합해 동서양 음악이 지닌 정수를 보여줘 클래식 음악계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션윈 오케스트라 2018년 내한공연의 작품 중 ‘세상에 내려와 생명을 구하다’에서 웅장한 공(Gong)소리와 함께 창세주의 부름에 응한 신들이 인간 세상으로 내려와 환생하는 여정을 그린 현악기와 목관악기의 연주는 고대 중국으로 관객을 이끈다.

박진규 이사장은 “아주 곡이 좋았다. 중국 작품들의 작곡이 훌륭하다. 모든 작품이 곡도 좋지만 편곡을 아주 잘했다”라며 작곡자와 편곡자에게 깊은 감동을 전했다. 또 밀렌 나체프 지휘자(Milen Nachev)에게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션윈공연을 관람했던 관객들이 션윈 음악에 깊은 감명을 받아 음악회의 형식으로 음악을 듣고 싶다는 소망에 부응해 2012년 탄생했다. 매년 월드투어를 하며 뉴욕 카네기홀, 보스턴 심포니홀, 시카고 심포니센터 등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공연장 무대에 서고 있다.

대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이사장인 그는 “특히 오케스트라가 인원수가 많아서 4관 편성이더라. 대단원인데 저 같은 경우에 경영을 어떻게 하는지 그게 더 궁금하다”며 경영에 관해서도 호기심을 보였다.

박진규 이사장은 아직 션윈 오케스트라를 관람하지 못한 분들에게 “한국에서 중국 음악 오케스트라는 감상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션윈을 통해 중국음악을 감상하라고 소개를 해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