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포크픽] 홍콩, 바이러스 팬데믹 와중에 민주인사 최대 규모 체포

2022년 03월 3일 오후 3:06 업데이트: 2022년 03월 3일 오후 3:06

[서울=에포크타임스 이가섭 기자]전 세계가 바이러스 사태로 패닉이 된 사이 18일 홍콩 경찰은 홍콩 민주 인사 15명을 전격 체포했습니다. 홍콩 민주화의 아버지 마틴 리, 언론사 빈과일보를 발행하는 넥스트미디어그룹의 지미 라이 회장 등 굵직한 원로 민주 인사들이 포함됐습니다. 작년 6월부터 시작된 홍콩시위 이후 시위 진압이 아닌 반체제 인사 체포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이들에게는 홍콩 시위에 대한 불법 시위 조직, 참여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최근 홍콩은 실질적 헌법이라고 볼 수 있는 기본법 22조 해석을 둘러싸고 친중파와 범민주 진영 간 갈등이 커진 바 있었습니다.

범민주 진영은 어떠한 중국 중앙정부 부처도 홍콩 내정에 간섭할 수 없다고 주장한 반면
홍콩 주재 중국연락판공실(중련판)은 홍콩 문제에 대한 관여는 당연한 권리라고 맞섰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공의 꼭두각시로 불리는 캐리람 행정부가 민주 인사들을 전격 체포한 겁니다. 영국과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즉각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평화적인 시위에 대한 권리는 홍콩인들의 기본권이며, 홍콩반환협정과 홍콩 기본법에 따라 보호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국과 중국의 홍콩반환협정에 따르면, 반환 시점인 1997년부터 2047년까지 50년간 중국은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 및 기본권 등을 보장해야 합니다.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을 발표해 베이징(중공 지도부)과 그들의 홍콩 대리인들이 중영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에 어긋난 행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도 이례적으로 성명을 발표해 홍콩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의 가치와 서구 민주 사회의 가치가 얼마나 대조적인지 극명하게 보여준다며, 그간의 악의적 행동과 미국 내 산업 스파이 활동 등에 비춰 볼 때 중국 공산당은 믿을 수 없는 상대라고 말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트럼프 행정부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면서, 바이러스 사태에도 불구하고 홍콩에서는 민주주의와 인권이 공격 당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했던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이 법은 미국 정부가 홍콩의 인권을 침해한 중국 및 홍콩 관리들에게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한국도 52개 시민사회단체가 21일 성명을 통해 홍콩 경찰의 민주인사 체포를 규탄했습니다.

임채원 경희대 교수는 이번 민주인사 체포를 두고 “홍콩 정부가 대규모 집회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해 (탄압 기조를 유지하는 데) 유리한 국면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인 7월 1일 대규모 집회를 선언한 홍콩 민간인권전선. 중공바이러스로 인한 세계적인 팬데믹, 민주인사가 대대적으로 체포되는 암흑 속에서도 민주화를 향한 홍콩인들의 집념은 꺾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