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포크픽] 국가보안법 추진 반대 대규모 시위.. 벼랑 끝에 몰린 홍콩

이가섭
2020년 5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5일

[에포크픽=윤승화, 이가섭 기자]

중국이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홍콩 시민 수천명이 반대시위를 벌였습니다.

지난 24일 오후 코즈웨이베이 등 홍콩 도심에서 시민 수천명이 마스크를 쓴 채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 독립, 오직 그 길뿐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라는 의미의천멸중공(天滅中共)”이라는 팻말도 보였습니다.

지난 22일 중국 공산당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보안법 제정을 직접 추진하겠다고 한 데 따른 반발입니다.

보안법은 홍콩 내 국가 전복, 내란 선동,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하는 법입니다. 이를 시행할 경우 중국 정권에 반대하는 홍콩시민을 감시 처벌할 수 있습니다.

법 제정도 일반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홍콩에서 법을 제정하려면 홍콩 입법회(의회)에서 법안을 발의하고 표결하는 게 정상적인 절차입니다.

하지만 지난 수년간 보안법이 시민 반대로 무산되자 이번에 직접 법안을 제정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홍콩 시민들은 크게 동요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접속 제한을 우회할 수 있는 가상 사설망인 VPN 다운로드가 120배 증가했고, 대만 이민 문의가 10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날 시위 현장에서 경찰들은 또 다시 무력진압을 시도했습니다.

장갑차를 동원하고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했고 오후 9시까지 최소 180명을 연행했습니다.

시위 현장에 참가한 홍콩 데모시스토 당 비서장 조슈아웡은 홍콩 보안법을 두고 “정부가 일국양제에 사형을 선고하는 격”이라며 “일국일제를 홍콩에 실현할 경우 홍콩인들은 반드시 반격할 것”이라며 이번 시위가 그를 잘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 소식에 국제사회도 움직이고 있습니다.

중국으로 반환되기 전 마지막 홍콩 총독을 지낸 크리스 패튼이 발의해 영국, 유럽 연합, 호주 등이 공동 성명을 냈습니다.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성명을 통해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 시민적 자유를 존중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우리는 홍콩 시민과 함께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국양제의 붕괴이자, 홍콩 자치권의 종말이라는 홍콩 국가보안법.

지난해 송환법 철폐를 이뤄낸 홍콩인들이 이번 사태에 어떻게 대응할지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