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 시대를 초월한 고전적인 표지 줬다”

“션윈, 시대를 초월한 고전적인 표지 줬다”

청주대 평생교육원 영어강사.(NTD)

2019년 3월 31일
청주대 평생교육원 영어강사.(NTD)

지난 30일,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의 종착지 청주에는 각지에서 모여든 관객들로 가득 찼다.

신연희(청주대 평생교육원 영어강사)씨는 지난해 가을에 열렸던 션윈 오케스트라 공연을 본 뒤, 이번 션윈 공연을 보게 됐다. 신씨는 “지난해 션윈 오케스트라 연주회도 좋았는데, 이번에도 좋았다”며, “다채롭게 많이 준비하신 것 같고, 무협소설에서 본 듯한 느낌처럼 좋았다”고 말했다.

“제가 장자를 좋아합니다. 나이 들면서 점점 ‘도’라는 게 정말 중요하다는 걸 느낍니다. 작품에서 ‘도가 맺어진 인연’에서도 봤는데, 공연에서 인간의 본성 같은 것을 추구하는 것 같았습니다.”

신씨는 "하버드에서도 셀프컨트롤(자기조절능력)을 중시한다는 이야길 들었는데, 도라는 것은 정말 중요한 것 같다"며, 무용수의 동작에서도 ‘도’를 느낄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션윈의 음악이 특히 좋았던 신씨는 “(무용을) 오케스트라가 같이 하기에 더 좋았다”면서 “굉장히 화려한 의상, 그러면서도 현대적인 색채를 넣어서 모든 게 당연히 완벽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얼후와 비슷한 전통악기 해금을 연주해본 신씨는 치샤오춘이 연주한 얼후 연주 ‘신성을 전하다’에 대해서도 “얼후가 다른 악기보다 음폭이 깊다”면서 음색에서 제목이 말하는 의미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무부터, 오케스트라 음악, 의상, 디지털 그래픽, 스토리에 이르기까지 매년 모든 것이 새롭게 창작되는 션윈. 뉴욕에서 제작된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은 청주예술의전당에서 31일 오후 단 한 차례 마지막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