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 보러 안동서 대구로…”오늘 밤, 참 아름답고 즐겁습니다”

‘션윈’ 보러 안동서 대구로…”오늘 밤, 참 아름답고 즐겁습니다”

변현구(전직 KT 기술부장) 씨.(사진=전경림)

2019년 3월 29일
변현구(전직 KT 기술부장) 씨.(사진=전경림)

지난 28일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열린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몇 년 전 미국에서 션윈을 봤다는 친구가 권해서 관람하게 된 변현구(전직 KT 기술부장) 씨는 공연을 보기 위해 차로 2시간 거리인 경북 안동에서 이곳을 찾았다.

퇴직한 후 동양학에 관심이 있어 한국과 중국 역사를 배우고 있다는 변 씨. 그는 공연을 본 후 “중국의 다양한 문화와 전통문화를 볼 수 있어 오늘 밤이 참 아름답고 즐겁다”면서 “오늘 공연에서 다양한 중국문화와 여러 민족 속에서 대륙의 큰 꿈을 봤다”고 말했다.

변 씨는 현재 주나라에서 송나라까지 한시(漢詩)와 문장들을 모은 책 ‘고문진보’를 공부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는 션윈을 보면서도 깊은 내포를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

“특히 공연에서 정신문화, 이걸 참 많이 느꼈습니다. 그중에서도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당(唐) 대의 문화를 깊이 생각했습니다. 중국인들의 내면에 숨은 그 큰 뜻, 그걸 한꺼번에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현대 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상을 소재로 한 작품 무용극 ‘선과 악’에서 큰 감명과 울림이 있었다고 언급한 그는 “소녀의 꿈이 대륙에서 펼쳐지지 못하고 무너질 때 공산주의에 대한 반감에 머리의 빛이 착착 올라붙는 강한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션윈을 보지 못한 사람에게 션윈 공연을 보라. 말로 표현하기보다 직접 보는 게 더 느낌이 있을 것이다”고 말하고 싶다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안무, 오케스트라 음악, 무대 의상, 디지털 그래픽, 스토리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매년 새롭게 창작되는 션윈.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30, 31일 세 차례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