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의 모든 프로그램이 마음에 와 닿았다”

“션윈의 모든 프로그램이 마음에 와 닿았다”

유상현 법무법인 박앤정 고문.(사진=전경림)

2019년 3월 31일
유상현 법무법인 박앤정 고문.(사진=전경림)

30일, ‘2019 션윈 월드투어’의 열기는 한국에서의 마지막 공연장소인 청주 예술의전당으로 이어져 기대감에 부푼 청주 시민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유상현 법무법인 박앤정 고문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선과 악’ 프로그램에서 선이 악을 이기는 내용이 현대사회, 특히 중국 공산당에 주는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프로그램에 신이나 부처가 많이 등장하는 내용도 전 세계의 종교나 신화를 접해 와서 그런지 너무 친숙하게 다가왔고 서유기처럼 우리에게 익숙한 소설이 작품화돼 좋았다”고 말했다.

같이 공연을 관람한 배병권 효성병원 정형외과 과장은 “모든 프로그램이 다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은 이번 공연에서 ‘여인국’ ‘당 황실의 긴소매’ ‘유쾌한 음식점’ ‘몽골의 혼’ ‘사랑스런 이족 여인들’ ‘양산백과 축영대’ 등 고대 설화와 전설, 오늘날 중국에 대한 이야기를 포함한 19편의 작품을 선보였다.

배 과장은 “공연이 화려하면서도 마음을 아련하게 만든다”며 “파룬궁을 수련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면서 중국 공산당이 탄압하기 시작한 과정에 관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전통에 대한 공연이라고 알고 왔는데 중국 공산당이 문화대혁명 때 전통문화를 모두 파괴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유 고문 역시 “공연을 보고 현실을 알게 되니 가슴이 아프다”며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해주는 장면이 있었는데, 이렇게 착한 사람을 잡아가서 박해하는 이런 현실은 인권이나 평화를 위해서라도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5천 년 중국 역사를 관통하는 션윈 작품 중에는 현대사회의 인권탄압을 예술적으로 승화시킨 작품이 한두 편 있는데 도덕과 인성을 잃어버린 현대인들에게 많은 질문을 던져 내면을 성찰하게 한다.

유 고문은 “중국 대사관의 압력으로 공연이 무산된 적이 있었던 것을 알고 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배 과장은 “꿈과 신화를 잊어버리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이 공연이 의미가 크다”며 “우리나라에서 이런 공연을 볼 수 있다는 건 정말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31일 청주에서 마지막 한 차례 공연을 끝으로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