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헤어디자이너 “얼후의 음색, 천상의 음악같아”

2012년 2월 26일

25일 대구에서 ‘션윈 2012 월드투어’를 관람한 헤어디자이너 권기형(서경대 교수) 씨. 사진=이유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한국 공연 이틀째를 맞았다. 2월 25일 대구 수성아트피아 공연 현장에서 헤어디자이너 권기형(서경대 교수) 씨를 만났다.

 

권 씨는 션윈이 중국고전무용으로 보여준 중국 전통문화의 남성미와 여성미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는 "남성무용과 여성무용이 서로 다른 느낌을 갖고 있었다"며 "남성무용에서는 강한 힘이 느껴졌고, 여성무용에서는 유연함, 부드러움과 아름다움을 느꼈다"고 했다.

 

남성무용수들의 점프력을 비롯한 뛰어난 기교에서 션윈의 명성을 확인했다는 그는 무용수들의 연기력에 특별히 찬사를 보냈다. 그는 "기교도 기교지만 스토리가 있는 무용극에서 배우들의 표현력이 정말 뛰어났다"며 "그들은 무용동작은 물론 표정 하나까지에도 그들이 연기하는 배역을 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권 씨는 이번 공연을 통해 중국 전통악기인 얼후의 음색을 처음 접했다고. 독주 프로그램인 치샤오춘의 얼후 연주에 특히 감동받았다는 그는 "난생 처음 경험한 그 음색은 너무도 좋았고 매우 미묘했다"며 "그건 정말 천상의 음악 같았다"고 말했다.

 

천상의 세계는 션윈의 독창적인 디지털 무대배경에도 등장했다. 권 씨는 "무대배경이 무용수들의 동작과 일체돼 움직이는 연출이 기가 막혔다"며 "션윈의 무대배경은 참 생동감 있었다"고 언급했다.

 

션윈이 "중국의 5000년 역사와 전통문화를 압축적으로 보여준 것 같다"는 권 씨는 "매년 프로그램을 모두 새로 창작한다기에 내년에도 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션윈예술단은 2006년 뉴욕에서 설립된 이후 올해로 6번째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매 조대의 지혜를 흡수한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매년 오리지널 창작 무용과 음악, 의상과 디지털 무대배경을 선보인다. 무용극 스토리나 동작에 전통미학을 담음으로써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精神)을 가시적으로 보여줬다는 평을 받는 션윈예술단은 지난 12월 미국 댈러스에서 2012년 시즌 월드투어를 시작한 이후 동일 규모의 3개 예술단이 5월까지 세계 80여 개 도시를 동시에 순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