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해인국악원 김묘순 원장 “완벽하고 환상적”

2010년 2월 26일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션윈 공연장을 찾은 해인국악원 김묘순 원장(정인권 기자)

 

작년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했던 해인국악원 김묘순 원장은 올해도 션윈을 찾았다. 김 원장은 25일 대구시민회관에서 열린 션윈공연을 관람하고 “작년보다도 더 영상처리가 멋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무용이 작년과 많이 달라요. 특히 ‘벽산구모’는 우리나라의 전설 ‘선녀와 나무꾼’과 비슷해서 굉장히 친숙했어요. 모든 프로그램이 다 좋았습니다.”

 

‘벽산구모’는 속인과 사랑에 빠져 바위에 갇힌 선녀의 이야기다. 그들 사이에 태어난 아들은 어머니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끊임없이 단련했고 결국 어머니를 구한다는 중국 고대 설화를 토대로 했다.

 

김 원장은 무대의 의상과 색상도 특이하고 좋았다면서 “션윈예술단은 매년 많은 투자를 하는 것 같습니다. 좋은 공연을 보여줘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국악 명인다운 감회를 밝혔다. 그녀는 남은 대구 공연을 지인들에게 꼭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테너 훙밍의 무대에서는 일어서서 기립박수를 치고 싶었지만 혼자 일어설 수 없어 아쉬웠다"고 고백했다.
 
“션윈은 완벽하고 환상적인 공연입니다. 음악도 밝고 쾌활해요. 온몸으로 표현하는 션윈예술단 공연은 손짓과 몸동작 하나하나가 다 멋있어요. 아주 절제되어 있지만 굉장히 화려합니다. 관객의 눈을 즐겁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