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한울북춤연구회 회장 “상상도 못한 무대였다”

2012년 2월 29일

 

2월 28일 저녁, ‘2012 월드투어’ 중인 션윈예술단의 한국공연이 첫 공연지 대구에서 마지막 무대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션윈의 명성을 듣고, 또는 지인의 소개로 삼삼오오 공연장을 찾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그냥 호기심에 이끌려 인연 따라 온 이들도 있었다. 그중 문화예술계 사람들도 션윈 공연을 많이 찾았다.

 

 

한울북춤연구회장 황보영 씨도 지인의 소개로 왔다고 한다. 황보 씨는 한국전통 북춤을 계승해 나가고 있는 북춤의 고수. 그 역시 전통의 계승자로서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 공연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마침 지인이 함께 공연을 보자는 말에 선뜻 따라 나섰다고 했다.

 

 

공연을 본 황보 씨는 “상상도 못한 무대였다”며 벅찬 감동을 이야기 했다.

 

 

“각 장르마다 이야기가 있었어요. 중국역사에 대한 이야기들 같았습니다. 그리고 사회자가 프로그램을 앞서 소개해 줘 공연을 볼 때 이해가 잘 됐어요. 또한 많은 무용수들이 단체로 동작을 맞춰 무용을 한다는 게 쉽지 않은데 모든 무용수들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모습에서 정말 대단한 공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상 깊었던 장면에 대해 묻자 손오공 이야기와 유쾌한 젊은 스님들 이야기가 생각난다고 했다.

 

 

“한국도 중국전통문화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익숙한 장면들도 있었습니다. 손오공 이야기 같은 경우는 익히 알고 있었던 이야기죠. 하지만 오늘 공연을 보면서 손오공 이야기가 단순히 재밌는 이야기만이 아니라 불교와 깊은 관련이 있었다는 생각을 다시 해보게 됐어요. 불교문화에 대한 생각이 더 깊어진 느낌입니다.”

 

 

‘유쾌한 젊은 스님들’ 프로그램에서는 유쾌함 뒤의 깨우침을 느꼈다고.

 

 

“젊은 스님들 이야기도 재밌게 봤어요. 스님들은 보통 진지하게 공부하고 도를 닦는다고 생각했는데, 젊은 스님들의 유쾌한 이야기를 보면서 도를 닦으면서 많은 공부를 했기 때문에 거기에서 마음의 즐거움을 깨우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션윈 공연의 무대배경은 어떤 공연에서도 보지 못한 새로운 것이었다고 했다. 그래서 그 무대로 인해 생동감이 느껴져 새로운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무용수들의 무용에서 예술의 승화를 느꼈다고 했다.

 

 

“공연(연무장)에서 남자무용수들이 병사의 모습으로 했던 기예도 멋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예도 결국은 힘의 예술이라고 생각해요. 나도 북춤을 추는 사람입니다. 북은 타악기 중에 가장 오래된 악기로 그 북을 치며 춤을 춥니다. 한국의 전통을 계승하는 것이고,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입니다. 션윈 공연도 예술로 승화된 정말 감동적인 공연입니다.”

(사진=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