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친구, 동료와 함께 본 션윈 “공연 내내 전율감”

2012년 3월 4일

(주)테스칸코리아 정옥윤 차장(왼쪽 두번째)은 3월 3일 회사직원과 친구 네 명을 초청해 안양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했다.(사진=김국환 기자) 

 

지난 3월 1일 대전공연을 마친 션윈예술단이 3일 안양아트센터 무대에 올랐다. 안양에서 처음 열리는 션윈예술단 공연에는 안양뿐 아니라 서울과 경기 등 인근 지역에서 많은 관객이 공연장을 찾았다. (주)테스칸코리아 정옥윤 차장은 이날 친구와 회사 직원 4명을 초청해 함께 공연장을 찾았다. 공연이 끝난 후 만난 정 차장과 친구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4년 전에 공연을 알았지만, 그동안 시간을 못 맞췄는데 올해는 마음먹고 왔습니다. 오늘 직원 2명과 친구 2명 이렇게 초대해서 왔어요. 의상도 예쁘고 색상도 화려해서 정말 감명 깊게 봤습니다. 구름 속에서 선녀들이 나오는 장면도 정말 황홀했어요. 공연을 보며 전율을 느꼈습니다. 눈물이 나려고 해서 울먹이며 봤어요.”

 

인상 깊게 본 프로그램을 묻자 그는 쉽게 한 프로그램을 꼽지 못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무대가 다 재밌었습니다. 무대배경도 멋있고 무대배경에서 (무용수가) 나오는 것도 신기했어요. 정말 즐거웠습니다. 특히 마지막 무대가 정말…. 지구가 멸망하려는 순간 부처님이 막아서 지구와 사람들을 구하는 그 부분이 인상 깊었습니다.”

 

그는 내년에 션윈 공연장을 꼭 다시 찾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내년에 또 보고 싶습니다. 꼭 다시 올 생각입니다. 친구들에게도 공연을 소개하고요. 여유가 있다면 제가 초청을 해서 같이 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