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충남지역 부회장 “션윈, 프로그램 하나하나 모두 훌륭”

2012년 3월 6일

“션윈은 100점짜리 공연”이라며 관람하길 정말 잘했다고 하는 최봉기 부회장. (사진=김국환 기자)

 

션윈 공연을 보기 위해서라면 거리는 문제가 되지 않는 듯했다. 천안에서부터 이 공연을 보기 위해 왔다는 충남 게이트볼 연합회 최봉기 부회장은 “먼 길이었지만 정말 잘 왔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이 느낀 감동을 전했다.

 

“듣던 것 보다 규모도 크고 세련된 공연이었어요. 아름답고 환상적입니다. 하나하나 장면, 장면마다 환상적이었어요. 100점짜리 공연입니다.”

 

100점짜리 공연이었음을 강조하며 해맑게 웃는 최 부회장은 프로그램 하나하나가 모두 훌륭해 인상 깊은 프로그램 하나 꼽기가 어렵다고 했다.

 

“매우 조화로운 무대였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이 훌륭해 따로 어떤 공연이 좋았다고 꼽기가 어려워요. 다만 공연에 대한 전체적인 인상은 무대배경과 무용수들이 너무나 멋지게 조화를 이루었다는 것, 그리고 그 배치가 정말 기억에 남습니다.”

 

서양에서도 션윈 예술단은 공연계가 불황임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세계 3대 극장의 하나인 미국 뉴욕 링컨센터 데이비드 코크 극장에서 5회 공연 모두 매진 기록을 세워 세계 공연계를 놀라게 했다. 최 부회장에게 서양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션윈 예술단의 특별함”을 꼽았다.

 

“서양사람들의 문화와 션윈 예술단의 문화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서양사람들이 따라오지 못하는 특별함이 션윈예술단에 있다고 생각해요. 그 점이 션윈 공연이 서양에서 극찬 받는 이유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다시 먼 길을 달려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최 부회장은 환한 얼굴로 “션윈예술단의 공연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훌륭한 작품이기에 한 번쯤은 꼭 봐야하는 공연”이었다며 기쁨을 전했다. 먼 길을 달려 온 보람을 충분히 느끼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