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청중을 압도하는 박진감

2010년 2월 20일

▲ 서울 서남권 지역에서 신속하고 폭넓은 뉴스를 제공하는 서울 남부신문의 발행인 겸 대표 이정찬 씨

 

“최고입니다!”
서울 서남권 (강서, 양천, 영등포, 구로, 금천)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대표적 지역 신문 매체인 서울 남부신문의 발행인 겸 대표 이정찬(李正贊) 씨는 션윈 공연을 통해서 동양문화의 원류를 본 것 같았다고 개인적인 관람평을 밝혔다.

“소프라노, 테너 연주자의 박력 있는 목소리가 청중을 제압할 때 굉장히 감동적이었습니다. 청중을 압도하는 대단한 박진감이라고 할까요. 중국 고전무용은 예술성이 상당히 뛰어났습니다. 이것이 한국 무용의 원류가 아닐까 생각했고, 무엇보다 동양문화의 원류가 바로 오늘 공연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무대가 대단히 스펙터클하고 아름다워 최고의 공연이었다고 감탄했다.
“공연이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이 자유의 소중함을 알리고자 하는 의미를 느꼈습니다.”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 서울시 협의회장이기도 한 이 대표는 몇 년 전부터 한 지인이 이 공연을 관람해보라고 계속 조언했지만 이를 미뤄오다가 올해 비로소 션윈 공연을 찾았다고 했다.

그는 다음 공연에는 꼭 가족들과 함께 다시 션윈을 찾을 것이고, 이웃들에게도 널리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주위 사람들에게 동양 문화의 진수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꼭 소개하고 싶습니다.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는 공연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