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청주시립국악단 단무장 “현재를 돌아보게 해준 공연”

2012년 3월 3일

 

3월 1일, 하루 2회 공연을 끝으로 션윈예술단 대전 공연이 호평 속에서 막을 내렸다.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의 공연이 대전에서 펼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 이 뜻깊은 공연에 대전의 많은 각계 인사들이 공연장을 찾았고, 객석은 거의 만석이 되었다.

 

 

“공연이 끝나고 나왔는데도 그 감동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 같아요”

 

 

청주시립국악단 정규현 단무장은 션윈 공연을 보고 너무 좋았다며 벅찬 감동을 전했다. 특히 음악과 전체적인 조화에 감동됐다고 했다.

 

 

“음악이 라이브로 들려서 그 점이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영상과 무용수들이 음악과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에서 예술의 융화가 극적으로 표현됐어요. 아주 감동적입니다.”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그는 “연잎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연잎춤을 보며 마치 내가 자연 속의 연잎 같이 느껴졌고, 자연 속에 융화되어 있는 그런 느낌을 받아 굉장히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국악과 더불어 공연기획까지 하고 있다는 김 단무장은 또 오늘 션윈 공연을 통해 많은 영감을 얻어 간다고 했다.

 

 

“중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중국의 현상을 볼 수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중국의 문화는 스케일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공연보다 규모면에서 더 스케일이 컸고, 영상부분에서 굉장히 마음에 들었어요. 백스크린을 이용한 공연은 처음 접해봤는데, 굉장히 새로웠습니다. 어떻게 저런 영상기법을 생각했을까 놀라웠어요. 공연을 기획하는 입장에서 오늘 션윈 공연의 백스크린을 보면서 많은 영감을 얻어갑니다. 다음에 공연을 기획할 때 오늘의 영감을 참고할 생각이에요.”

 

 

이번 공연을 통해 션윈 공연이 중국에서는 공연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 단무장은 “공연에 중국에서 벌어지는 인권박해를 알리는 메시지가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빨리 션윈예술단이 중국 본토에 가서 공연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는 션윈 공연에 내포된 의미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이라든지 충(忠)과 같은 전통적인 가치를 많이 잊고 삽니다. 공연 중 송나라 대장군 목계영이 남편을 대신해 나라를 지키는 모습과 (청나라 호위무사와 연무장 등)무사들의 용맹스러운 모습에서 그런 전통적 가치를 통해 현재를 돌아볼 수 있었어요.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한 공연이라 뜻 깊었습니다. 전통과 현대인의 관계를 잘 이어줄 수 있도록 기획하여 좋은 작품으로 승화시킨 공연이었어요.”

 

 

인터뷰를 마치며 김 단무장은 “공연에 대한 감동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며 “내년에 대전에서 공연이 또 열린다면 꼭 다시 참석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사진=김국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