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중국 고대부터 현대까지 관통되는 공연… 지금 삶과의 관계 느껴”

2012년 2월 26일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한국 공연 이틀째를 맞았다. 2월 25일 대구 수성아트피아 공연 현장에서 만난 거제시청 공무원 선성주 씨는 연신 눈을 빛내며 로비에서 떠나지 않았다.

 

지인에게서 션윈 공연 이야기를 듣고 거제도에서 장인, 장모, 부인과 함께 대구에 왔다는 선 씨는 "이 공연을 보고 중국 전통문화의 흐름을 알게 된 것 같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션윈이 무대에 펼친 중국 5000년 전통문화와 역사는 그에게 현실처럼 다가온 모양이다. 그는 "션윈은 고대만 다룬 것이 아니라 현대에까지 관통되는 이야기였다"며 "그래서 역사가 현재 우리의 삶과 어떻게 관련되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션윈예술단은 고대 역사 속 이야기나 현재 중국의 이야기 등 스토리가 있는 무용극을 다수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선 씨에게는 이야기 외 여타 무대 요소 또한 문화를 이해하는 코드로 다가왔다. "역사 속 이야기 뿐 아니라, 디지털 무대배경을 하나하나 보는 자체가 중국 역사와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과정이었다"며 "디지털 무대배경에 등장한 장면들, 중국의 자연 풍경과 옛 정경들은 마치 그 곳에 가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션윈예술단은 2006년 뉴욕에서 설립된 이후 올해로 6번째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수천 년을 거쳐 시대의 지혜를 흡수한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무용극 스토리나 동작에 전통미학을 담음으로써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精神)을 가시적으로 보여줬다는 평을 받는다. (사진=이시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