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우리겨레하나되기 송영기 창원대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2010년 2월 24일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 창원본부 송영기 상임대표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 창원본부 송영기 상임대표는 23일 창원 성산아트홀에서 열린 션윈공연을 관람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는 순수 남북 민간교류협력 지원단체로 작년, 금강산과 개성관광사업에 참여했다. 현재는 평양에 푸른한반도 가꾸기 과수농장 건립 지원을 하고 있다. 송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했다. 그는 “전체 흐름이 인간적인 모습과 자연적 에너지를 포함해서 사전지식이 없는 사람도 중국의 전통문화와 역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공연을 보며 ‘인연’에 대한 부분이 가장 인상깊었다며 “공연을 매개로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이 하나의 인연이 되었습니다. 매개체는 진상을 구현해가는 진실이죠. 중국인의 인권탄압을 그린 무대를 통해 진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공연을 관통하는 메시지로 그는 희망을 꼽았다.
“묘족의 춤과 활춤, 몽골 접시춤 등 다양한 민족문화의 내용을 함축해 함께 아름다움을 만드는 모습에서 희망이 표출된 것을 느낄 수 있었어요. 현재진행인 인권유린과 탄압을 그린 무대에서도 희망을 담은 메시지를 봤어요. 유대와 인연, 각 민족의 노력이 자연 속의 에너지와 함께 미래의 희망으로, 미래의 모습으로 다가왔습니다.”

 

션윈예술단 공연에서는 소프라노, 바리톤, 테너 세 명의 성악가가 무대에 선다. 중국어로 된 노랫말은 한국어로 무대 배경에 표시돼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가사의 내용은 우리가 고민하고 생각할 수 있는 거리를 던져줬어요. 공연은 관객을 사로잡는 힘이 있고 생각하고 고민할 가치도 있어요.”

 

그는 특히 전체적인 무대배경과 단원의 표정이 화려하고 아름답다며 “단원들의 몸짓과 손짓, 선율은 어른과 아이들 모두 동화하게 합니다. 출연진 한 사람 한 사람의 표정이나 손짓, 표정, 전체에서 수많은 노력을 읽을 수 있었어요. 단원들은 진정으로 무엇인가 표현하려는 아름다움이 느껴졌어요. 행복하니까 얼굴과 몸짓에 그것이 표출되어 나오고 그래서 보는 사람도 편안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