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안희탁 교수 “깊이와 규모가 다르다”

2010년 2월 27일

 

 

대한민국사진대전 초대작가이자, 한국현대미술대전 초대작가 등 각종 미술대전 초대작가로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는 안희탁 대구대학교 교수는 26일 저녁 대구시민회관을 찾았다. 션윈공연을 관람한 안 교수는 "대륙적인 공연입니다. 우리나라 보다 방대한 내용을 담고 있어 감탄했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정성스레 손님을 접대하는 몽골의 풍습을 표현한 접시춤과 풍부한 성량으로 관객을 압도했던 성악가의 무대가 인상깊었다고 말했다. 특히 노랫말이 좋았다며 "인간의 삶이 참 허무하잖아요. 노래 가사를 들으니까 좋은 일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아름다운 공연 장면이 나올 때마다 카메라에 담고 싶었다는 안 교수는 "모든 장면이 다 좋았어요. 특히 의상이 우리나라와 비교가 안될 정도로 상당히 다양하고 화려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소 공연을 잘 보는 편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나 션윈은 관람하고서 그는 "우리나라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규모의 공연입니다. 현대예술보다 깊이도 있고요. 션윈 공연은 정말 볼만한 공연이라는 생각이 들어요"라며 다른 사람에게도 꼭 한 번 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