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수필가 “션윈은 진리를 담고 있는 공연”

2012년 2월 27일

 

중국인들은 여러 왕조에서 피어난 풍성한 문화는 바로 신이 전해준 것(神傳)이라고 믿었다. 그래서 중국 문화는 신전문화(神傳文化)라고 불리며 세계에서 유일하게 5000년 간 지속적으로 전승돼 왔다. 오늘날까지 전해져 오는 수많은 경전, 문헌, 유물, 역사기록은 중국 문화의 방대함을 보여준다.

 

그 중국 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션윈예술단이다. 그래서 션윈 공연에는 중국 문화 유산이 그대로 담겨 있다.

 

이종호 씨는 수필가다. 그는 이번 공연이 작년에 이어 두 번째 관람이라고 했다. 올해는 작년과 다른 새로운 내용들로 구성돼 있었고, 훨씬 감동적인 공연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공연에 내포된 메시지가 좋았다고 했다.

 

“중국전통에는 불법의 요소가 많은 거 같습니다. 공연에 부처님이 많이 나오고, 젊은 스님들 이야기도 나오잖아요. 평소 진리를 구하는 불법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션윈 공연은 그 불법과 진리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 같아 좋습니다. 진리를 구하는 삶이 바른 삶이고, 그런 삶을 살았을 때 활력 있는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근데 션윈 공연은 전체적으로 그 불법과 진리에 대해 많은 내용을 담고 있는 것 같아 참 좋습니다.”

 

이종호 씨는 또한 “진리는 불멸이고, 진리야 말로 이 세상을 구원할 수 있는 것 아니겠어요?”라고 반문하며, 션윈 공연이 주는 메시지에 감동했다고 했다.

 

이어 “동서양이 함께하는 오케스트라와 최첨단 무대배경도 좋았다”며 “중국의 5000년 역사와 불법의 장중함을 잘 담아낸 무대였다”고 했다.

 

평소 진리에 대해 많이 생각한다는 이 씨는 “궁극적인 삶의 질 향상은 진리를 구하는 관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션윈은 진리를 담고 있는 공연이고, 따라서 이 공연을 본다면 삶의 질도 향상될 거 같다고 주변 지인들에게 소개하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사진=이시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