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션윈, 부드러우면서 강인한 무용… 밝고 따스했다”

2012년 2월 25일

 

24일 션윈 공연을 관람한 의류사업가 백금예 씨. (사진=이시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2월 24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시즌 첫 내한공연을 열었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의류사업가 백금예 씨는 션윈이 내놓은 중국 전통문화에 특별한 감동을 느꼈다.

 

션윈예술단은 매 조대의 지혜를 흡수한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고대 전통미학을 스토리가 있는 무용극에 담아 무대에 올린다. 백 씨는 고대부터 현재까지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야기에 감동받았다며 "션윈예술단의 무용 전반에서 부드럽고도 강인한 면모를 느꼈고, 밝고 따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션윈예술단은 저마다의 순박한 개성과 특징을 간직한 중국 소수민족의 무용과 한족 지역의 무용인 민속무용도 무대에 올린다. "’연잎 춤’ ‘꽃의 선녀들’ 같은 작품에서 느낀 꽃과 봄의 정취가 좋았다"는 백 씨는 농촌의 풍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민속무용 작품 ‘회북의 정취’를 언급하면서 "거기서 본 농촌 생활이 힘차게 느껴져 인상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무용, 음악 등 모든 요소와 일체돼 살아 움직이는 듯한 디지털 무대배경은 션윈의 또 다른 특징. 백 씨는 "무대배경은 웅장하면서도 그 속의 이미지가 친근하게 느껴졌다"며 "계절과 일상적인 정경이 기분 좋은 색감으로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신 컴퓨터 그래픽으로 구현한 션윈의 무대배경은 5000년 역사에서 영감을 얻은 장대한 경관을 비롯해 신비하고 장엄한 천상의 세계도 펼쳐진다.

 

두 시간 남짓한 션윈 공연에서 백 씨가 느낀 것은 신이 인간에게 주는 메시지였다고. "역시 착하게 살아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는 그의 눈빛에서 진지함이 느껴졌다.

 

충, 효, 인의예지신을 비롯한 인성과 도덕을 강조하는 것은 5000년 중국 전통문화의 요체다. 션윈 공연은 이러한 눈에 보이지 않는 전통문화를 스토리와 무용 동작으로 구체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