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션윈 무용, 개인 내세우기보다 조화 중시한 점 인상적”

2012년 3월 2일

국악신동 송소희 양의 미디어 홍보를 담당한 김용성 씨(왼쪽)는 션윈의 여성 무용이 개인을 내세운 기존의 무용들과 달리 모든 무용수가 조화를 이루며 하나의 스토리를 엮어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사진=이유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3월 1일 한국공연 최초로 대전을 찾았다. 이날 2회에 걸친 공연 현장은 대전 각계 인사들로 붐벼, 로비에서는 관람객들이 서로 인사를 나누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날 충남대 정심화홀 공연 현장에는 국악신동 송소희 양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모습도 보였다. 이 중 송소희의 미디어 홍보를 담당한 김용성 씨는 "광주에서 공연을 보러 왔는데 온 보람이 있다"며 "국악을 좋아해서 음악을 들으러 왔는데 무용과 영상 등이 결합된 종합예술로 보니까 더 좋았다"며 즐거워했다.

 

미디어를 통해 공연 영상을 늘 접한다는 김 씨는 션윈의 여성무용에서 여타 무용과 다른 독특함을 발견했다고 했다. "발레를 포함해 한국에서 본 여성 무용은 주로 개인의 특기나 예술성을 내세운다"며 "이 공연의 여성 무용수들은 개인을 내세우기보다 전체가 유기적으로 조화돼 하나의 스토리를 연출해 인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션윈예술단은 매 조대의 지혜가 깃든 중국고전무용 외에 민속무용과 민족무용도 선보였다. 김 씨는 오늘 본 공연에서 소수민족의 무용이 참신하게 느껴졌다며 "소수민족의 무용은 영상으로도 접하지 못했는데, 대만 아미족 무용이나 강족 무용 등 션윈 공연에 나온 민족 무용을 보면서 중국 전통문화의 다양한 면모를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씨는 자신의 일과 관련해 이번 공연에서 영상을 이용한 무대 배경에 특히 관심이 갔다고 했다. 그는 "무용수들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이 훌륭하다"며 "내 직업 때문인지 영상과 실제 무대 움직임을 매치시켜 공연한 점이 특별히 참신하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