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션윈 공연, 백 마디 말보다 강한 순수예술의 힘”

2012년 3월 2일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3월 1일 한국공연 최초로 대전을 찾았다. 이날 2회에 걸친 공연 현장은 대전 각계 인사들로 붐벼, 로비에서는 관람객들이 서로 인사를 나누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충남대 정심화홀 공연 현장에서 환경웃음운동가로 활동하는 첼리스트 이웃음 씨를 만났다.

 

3월 1일 대전에서 ‘션윈 2012 월드투어’를 관람한 첼리스트 겸 환경웃음운동가 이웃음 씨. (사진=이시형 기자)

 

공연에 대한 소개를 듣고 왔다는 그는 "실제로 와서 보니 듣던 것 이상으로 큰 감동이 있었다"며 진지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이 씨는 중국의 전통문화를 되살린 션윈 공연을 통해 몰랐던 원래 중국의 모습을 알게 됐다. 그는 "이 공연은 ‘좋은 중국’을 보여준 것 같다"며 "내용도 그렇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밝고 긍정적이다. 그걸 말로 하는 게 아니라 순수예술로 승화시켜서 강한 전달력과 깊은 감동을 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씨는 중국 전통문화의 다채로움을 이 공연에서 처음 느꼈다고 했다. "무대배경과 의상의 색감 등 전반적인 색채가 이채롭고 조화로웠다"며 "오늘 본 것은 그 동안 알던 중국문화와도 달랐고 기존의 동양문화와도 달랐다. 중국 전통문화, 그들의 민족 정서에 대해 새로운 인식이 생겼다"고 했다.

 

첼리스트인 이 씨는 션윈 오케스트라의 음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션윈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음악 자체도 그렇지만 특히 귀에 전해지는 음향이 마치 잡음을 다 없앤 녹음을 듣는 것처럼 산뜻했다"며 "오케스트라의 라이브 연주를 들으면서 얼마나 많은 연습 과정과 노력이 있었는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서양과 동양 전통 악기들의 합연이 매우 생동감 있게 어우러졌다"며 "거기에 무용수들의 동작까지 어울려 전체 분위기가 산뜻하면서 조화로운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다양한 지리, 사회, 지역, 시대적 특성을 반영한 디지털 영상은 관객들이 가장 놀라워하는 부분 중 하나다. 작품 속 인물, 스토리, 무용동작, 음악 등 모든 요소와 일체를 이루도록 디자인돼 무대라는 한정된 공간을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이 씨는 "배경 영상 속에서 움직이던 인물이 곧이어 무대 위로 나오는 장면들이 참 새로웠다"며 "손오공이 바위를 깨고 나와서 재주를 부리며 관객 쪽으로 튀어 나오는 장면(‘손오공이 세상에 나오다’)에서는 마치 3D를 보는 것처럼 원경부터 근경까지 공간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