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부원광학주식회사 회장 “션윈은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공연”

2012년 3월 6일

 

션윈 공연을 보고 “신선이 와서 춤추는 공연”이라고 표현한 박춘봉 회장이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김국환 기자)

 

 

“션윈 공연은 어릴 적 상상하던 신선과 선녀 옷을 그대로 재현했다”

 

션윈 공연을 보고 많은 이들이 “천상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공연”이라는 소감을 전하곤 한다. 션윈 예술단은 신(神)이 전한 5000년 중국전통문화를 부활시키기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션윈 공연에는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이나 하늘과 신을 공경하는 사상 등 중화 5000년 문화의 정신적 내포가 담겨있다.

 

부원광학주식회사 박춘봉 회장 역시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션윈을 한마디로 “신선이 와서 춤추는 공연”이라고 표현했다. 어려서부터 중국설화 중 신선에 관한 설화를 많이 봤다는 박 회장은 특히 “중국 산동성에 봉래라는 도시에 팔선인이 노닐다가 선계로 돌아갔다는 전설이 있는데, 이 공연을 보니 자신이 선계에 와 있는 느낌”이라고 했다.

 

“대단히 감동적인 공연입니다. 음악과 무용수들의 조화를 보며 예술의 극치라고 생각했어요. 이만한 예술은 드물죠. 사람을 매우 행복하게 하는 공연입니다. 대단한 작품이에요.”

 

작년에도 션윈 공연을 봤다는 박 회장은 “올해도 천상의 신선 만나러 왔다”고 했다. 또한 “파룬궁 수련을 통해 욕심을 버리고 마음의 안정을 찾는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들어봤는데, 오늘 무용수들의 무용에서도 그런 내면적인 부분이 대단해 보였다”며 “대단한 공연”이라고 다시 극찬했다.

 

박 회장은 중국에도 공장이 있어 중국을 자주 드나든다고 한다. 그는 “중국에서도 이런 공연을 봤으면 좋겠다”며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한 션윈 공연이야말로 세계 예술을 대표하고, 지배할 수 있는 그런 대단히 높은 수준의 공연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모든 프로그램이 좋았지만 특히 천상에서 선녀들이 내려오는 장면이 인상 깊었다는 박 회장은 “천상의 이야기를 무대로 재현해 낸 션윈 예술단 덕분에 상당히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아이처럼 해맑게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