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부산 몽골명예대사 “중국 전통문화의 다양성과 풍부함 보여줘”

2012년 2월 27일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한국 대구에서 2012시즌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 공연 3일째를 맞은 2월 27일 수성아트피아 공연 현장에서 박종진 부산 몽골명예영사를 만났다.

 

박 씨는 션윈을 본 소감에 대해 "중국 전통문화와 역사를 현대인이 알기 쉽게 보여준 것 같다"며 공연을 통해 중국 전통문화에 관통해 있는 유, 불, 도 신앙부터 금시대의 파룬궁 반박해까지도 볼 수 있었다고 했다.박 씨는 중국 전통문화를 보여준 이 공연은 무엇보다 관객이 된 즐거움이 큰 공연이라고 했다. "다양하고 풍부한 중국 전통문화를 보여줬다"며 "화려한 춤사위부터 무대배경까지 매우 훌륭해서 상당히 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순선순미한 중국고전무용과 고대의 가치를 담은 중국 전통문화를 무대에 올린다는 것은 현재 중국에서는 불가능하다. 중국에서는 문화대혁명으로 철저하게 전통문화가 파괴됐기 때문이다. 때문에 현대에 와서는 전통적인 가치관이 없이 겉모습만을 모방한 변질된 예술이 무대에 오른다.

 

박 씨는 역사 속 이야기나 중국 전통문화의 가치관을 담은 션윈의 무용을 언급했다. "단순히 무용만 보여주는 게 아니라 스토리가 있는 무용극이라서 전통문화를 모르는 현대인들이 이해하기 쉬울 것 같다"며 "천상 세계의 이야기는 특히 참신하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박종진 씨는 몽골에서 15년가량 건설업을 해온 인연으로 부산 몽골명예영사를 맡고 있다. (사진=이시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