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복지마을 김영신 원장 “천상계를 본 것 같다”

2010년 3월 1일

복지관 어르신들과 함께 오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는 복지마을 김영신 원장(김국환 기자)

 

경북 성주군 복지마을은 70명의 직원이 150명의 노인을 돌보는 사회복지법인이다. 27일 저녁 션윈공연을 관람한 복지마을 김영신 원장은“정말 아름다운 천상계를 본 느낌”이라고 감탄했다.

“공연을 처음 봤어요. 몇 천 년 전의 천상에 올라가 있는 듯한 기분, 편안하고 포근하고 환상적인 이런 느낌을 받았어요.”.

김 원장은 남성의 용맹함을 보여준 활춤과 여성의 우아함을 보여준 접시춤 그리고 어머니를 구하는 ‘벽산구모’가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올해 처음으로 한국공연에 함께한 션윈오케스트라도 그를 사로잡았다. 

“음악, 의상, 무대배경 등 모든 것이 화려하고 밝고 정겨웠어요. 특히 중국의 전통악기와 서양악기가 조화를 이룬 션윈오케스트라가 굉장히 이색적이었습니다. 흥겨움과 애절한 느낌 모두 맛볼 수 있는 중국음악이 귀에 쏙 들어오더라고요.”

 

공연장을 나서던 김 원장은 “급급하게 살아가는 많은 사람이 이 공연을 보며 잠시 몇 천 년 전으로 들어가 천상의 느낌을 가져 본다면 살아가는 데 큰 위로가 될 것 같아요. 주변 사람들에게 많이 권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에는 복지마을 어르신들과 꼭 함께 션윈공연을 봤으면 좋겠다며 내년을 기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