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박연진 문화재위원 “웅장한 규모에 놀랐다”

2010년 2월 27일

웅장한 공연단의 규모에 많이 놀랐다는 박연진 대구시 문화재위원(리밍 기자)

 

대구광역시 박연진 문화재위원은 26일 대구 션윈공연을 관람했다. 공연장에 들어선 박 의원이 제일 처음 놀란 것은 션윈의 규모였다. 

“이렇게 크고 장대한 줄 모르고 왔어요. 아는 사람이 션윈오케스트라에서 연주를 한다고 해서 공연장을 찾았거든요. 그런데 공연이 진행되면 될수록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공연을 관람하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그는 “이렇게 웅장한 공연은 일년 내내 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무용하는 사람들은 많은 지원이 필요한데 이렇게 큰 규모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을 보니 굉장한 공연단이라는 걸 알 수 있었어요”라며 스태프들이 뒤에서 얼마나 큰일을 했는지 한눈에 드러났다고 말했다.

무용을 하며 한때 무대에 서기도 했던 그는 션윈이 펼쳐보이는 천상의 세계가 낯설지 않다며 “무용하는 사람들은 항상 상상의 나래를 폅니다. 저도 항상 그런 마음으로 공연했고요”라고 전했다.

그는 션윈의 연출력에도 또 한 번 놀랐다.
“전통적인 중국무용을 현대의 요소와 정말 잘 접목했어요. 전문적으로 무용하지 않는 사람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과 젊은이들에게 창의적인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그런 분위기가 정말 좋았어요.”

 

박 의원은 션윈의 무대가 성대하게 오래오래 계속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히며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