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문경현 경북대 명예교수 “위대한 중국을 만나다”

2010년 2월 26일

문경현 경북대 명예교수(김국환 기자)

 

지난 25일 션윈예술단이 대구 첫 공연을 시작했다. 경북대학교 박물관장을 역임한 문경현 경북대 명예교수는 지팡이를 짚고 션윈공연장을 찾았다. 1부 공연이 끝나자 그는 부축을 받으며 로비로 움직임이 불편했지만, 내내 웃으며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올해 처음 션윈을 관람했다.
“웅장하고 화려한 5천 년 중국 역사에 감탄했습니다. 중국의 소수민족인 티베트, 몽골족 등 다양한 민속춤이 매우 좋았어요. 신을 믿는 것이 탄압받는 현실도 잘 나타냈어요. 파룬궁이 중국에서 탄압받는다는 것과 민중에게 많이 전해져 있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어요.”

그는 선녀들이 날 때 옷을 펄럭이는 천의와 성악 무대도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그가 인상적인 무대로 꼽은 것은 수호지의 한 장면을 묘사한 ‘불법홍전’(佛法洪傳)이었다. 불법홍전은 우리에게 삼장법사로 알려진 현장법사가 온갖 겁난을 겪으며 경전을 얻어 장안으로 돌아오는 장면에서 시작한다. 당태종은 친히 문무백관을 거느리고 현장을 맞이했고 이로부터 대승의 불법이 중원에서 번창하기 시작했다. 한국사를 전공했지만 중국에 대해서도 잘 아는 그는 “중국은 전통적으로 신을 믿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아서 매우 가슴이 찡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션윈을 통해 그는 중국의 오랜 전통사상과 예술뿐 아니라 중국의 파룬궁이 어떻게 발전해가고 있고 현재 중공당국으로부터 어떤 대우를 받고 있는가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의 표정에서는 우려와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듯 보였다. 중국을 자주 오갔던 그는 션윈무대를 보며 중화문화의 깊이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중국 서안, 낙양, 소림사, 계림, 항주, 소주 등에 가봤어요. 배경 사진을 보니까 그때 느낌이 되살아나네요. 중국은 위대한 나라가 아닙니까. 20세기를 움직이는 문명의 요소인 나침반, 화약, 로켓, 인쇄술, 종이 등은 모두 중국 사람이 발명한 것입니다. 션윈을 보며 높고 유구한 중화 문화의 전통을 느꼈어요. 이렇게 훌륭한 공연은 세계에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