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무용과 일체된 디지털 무대배경, 놀랄 정도로 아름다워”

2012년 2월 25일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2월 24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시즌 첫 내한공연을 열었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션윈 공연이 되살린 중국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접했다.

 

24일 션윈 공연을 관람한 오세규 부산문화예술기획단 단장. (사진=이유정 기자)

 

 

부산에서 션윈 공연을 보러 왔다는 오세규 부산문화예술기획단 단장은 "한 마디로 환상적이었다"는 반응이다. "환상적인 무대 배경, 힘찬 무용 동작, 화려한 의상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조화를 이루며 그야말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을 줬다"는 그는 "특히 무대 위의 무용과 하나 되어 연동하는 디지털 무대 배경이 놀랄 정도로 아름다웠다"고 설명했다. 오세규 단장은 션윈 월드투어가 앞으로 부산에서도 열리기를 희망했다.

 

가족과 함께 션윈 공연을 관람한 교사 김동(대구정동고) 씨. 학교 폭력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이때, 그에게는 션윈예술단이 보여준 남성무용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김동 씨는 "남성무용에서 무술의 면모를 봤다"며 "강건한데도 폭력적이지 않아 학생들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동 씨 역시 션윈 공연의 디지털 무대 배경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배경스크린 속에서 배우가 튀어나오는 것이 생생했다"는 그는 배경이 무대와 조화롭게 일체된 것은 ‘연꽃 춤’에서 특히 와닿았다고 언급했다. "배경 속 연잎과 무용수들이 표현한 연꽃이 겹쳐져 독특한 정취가 느껴졌다"는 것이다.

 

24일 가족과 함께 션윈 공연을 관람한 교사 김동 씨. (사진=이시형 기자)

 

 

전통미학을 담은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한 션윈예술단은 2006년 뉴욕에서 설립, 이듬해 첫 월드투어를 시작한 이후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精神)을 가시적으로 보여줬다는 평을 받아왔다. 동서양 음악전통을 결합한 오케스트라 음악과 벨칸토 창법을 채용한 중국어 성악곡, 고대 문화의 풍부함을 체현한 의상, 최신 컴퓨터그래픽으로 선보인 무대 배경 등 모든 요소를 매년 오리지널 창작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지난 12월 미국 댈러스에서 올 시즌 월드투어를 시작, 1월 뉴욕 링컨센터에서 5회 연속 매진이라는 진기록을 내기도 한 션윈예술단은 동일 규모의 3개 예술단이 오는 5월까지 세계 80여 개 도시를 순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