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무용가 진경희 “중국전통문화 담은 션윈 공연, 아이들 훌륭히 자라게 할 듯”

2012년 3월 6일

한국무용가 진경희 씨는 션윈 공연에서 무용, 음악, 배경을 유기적으로 합친 종합예술적 풍모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사진=이유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세계적인 화인 공연예술단체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시즌 한국공연 마지막 도시 안양을 찾았다.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린 션윈 공연은 3월 3, 4일 총 3회 공연이 매진을 기록하며 수도권 시민의 관심을 입증했다.

 

한국 무용가 진경희 씨는 3월 4일 안양아트센터에서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진 씨는 정적인 한국무용과 다른 션윈의 중국 고전무용에서 신선한 감각을 느꼈다.

 

“오늘 본 중국 고전무용은 정말 세계화할 만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진 씨는 션윈의 무용에서 중국 고전무용의 동적이고 강하면서 예쁘고 아름다운 면을 봤다고 했다. 특히 무용과 오케스트라 음악, 배경 영상이 서로 맞물려 연출된 점을 언급하며 “이 공연에서 영상과 음악 무용 모든 게 종합된 예술을 보여준 점은 우리나라 예술가들이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 정말 공부를 많이 한 셈이다”고 말했다. “오케스트라 음악을 예로 들면, 우리나라 국립무용단도 라이브 오케스트라 반주를 하지만 그건 음악과 무용이 분리된 그냥 반주이고 영상도 무대배경에 불과하죠. 그런데 이 공연은 음악에 따라 무대배경이 움직이고 무용 동작도 배경영상이나 음악과 연동한 점이 훌륭했어요. 중국적인 음색을 내면서 관현악의 웅장한 맛이 있어 화음 자체도 좋았고요.”

 

션윈 공연은 충, 효, 인의예지신, 권선징악 등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을 예술로 구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진 씨는 한국의 전통문화에도 포함된 가치를 전달한 이 공연에 대해 “앞으로 이런 스토리를 무용에서 많이 다뤄서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보고 느끼면 좋겠다”고 했다. “지금 아이들은 싸우고 죽이고 하는 게임을 접하며 매일 누군가를 이겨야 한다는 강박감에 시달리고 있거든요. 만약 청소년들이 션윈 공연을 본다면 정말 아름답게 그리고 훌륭하게 그리고 예쁘게 자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진 씨는 “오늘 본 공연을 주변의 무용가들에게 추천할 것”이라며 “나의 제자들과 함께 션윈 공연을 꼭 다시 한 번 단체로 보러 오고 싶다. 아주 좋은 공연이 있으니 단체관람을 하러 가자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