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명창 정은아 “지루할 틈이 없는 공연”

2010년 2월 27일

션윈공연을 보며 많은 자극을 받았다는 명창 정은아(리밍 기자)

영남민요 아리랑보존회 정은아 회장은 26일 대구 션윈공연장을 찾았다. 단원을 이끌고 자주 무대에 서는 그는 션윈을 보며 많은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연출자가 연출을 참 잘 하신 것 같아요. 지루하지 않게 숨도 넣어주고 영상처리와 음악도 좋았어요. 특히 남자 무용수가 춤 출 때는 격동적으로, 여자 무용수가 춤 출 때는 부드럽게 하더라고요. 오늘 느낀 것은 정말 참 잘 왔다는 겁니다. 연출도 연출이지만 단원들 전체가 연습을 잘했어요. 무용수는 하루도 쉬지 않고 계속 움직여야 많이 굳어지지 않아요. 션윈예술단을 보며 앞으로도 정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많은 공연을 봤지만 션윈은 웅장해서 좋았어요.”

 

션윈예술단은 세 개 팀으로 구성됐다. 한국을 찾은 션윈뉴욕예술단은 한국 공연이 끝나면 일본 공연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는 “다음 공연지는 일본이라고 들었는데 션윈이 더 많은 도시에 초청됐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