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마음으로 전달이 되면서 갑자기 눈물이 막 났습니다”

2012년 3월 4일

무용가 남편과 함께 3월 1일 션윈 월드투어 대전공연을 관람한 한혜진 씨. 사진=김국환 기자

 

션윈예술단은 3월 1일 대전 충남대학교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무대에 올랐다. 6년째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이 대전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연이 열리는 정심화 홀은 공연 전부터 관객으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문화예술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열정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 메시지 전달이 가슴을 찡하게 했습니다”

 

 

이날 무용가 남편과 함께 공연을 관람한 대학강사 한혜진 씨는 “공연을 굉장히 감명 깊게 봤다”며 그 감동이 가슴을 찡하게 했다고 했다.

 

 

“감명 깊게 봤습니다. 처음에는 중국고전무용이라고 해서 그냥 쭉 봤는데, 공연을 다 보고 공연의 처음과 마지막을 연결선상에서 보다 보니까 메시지가 느껴졌어요. 마지막에 부처님이 나오고 파룬궁 수련생 모습이 나오면서, 중국에서 파룬궁이 박해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중국에서 고생하고 있는 파룬궁 수련생들 모습이 마음으로 전달이 되면서 갑자기 눈물이 막 났습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참 감명 깊게 봤던 거 같아요. 마지막 메시지 전달이 가슴을 찡하게 했습니다.”

 

 

파룬궁이 중국에서 부당한 박해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묻자 잘 모른다고 했다. 다만 “오래전에 뉴스에서 파룬궁이 박해 받고 있다는 사실을 들은 적이 있다”고. 하지만 오래전이라 잘 기억은 나지 않아 이런 건 줄 몰랐다고 한다.

 

 

하지만 한 씨는 “오늘 공연을 통해 그 부분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면서 좋은 메시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무엇보다 사람들은 다 자유가 있는데, 그런 부분들에 있어 박해를 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공연에서는 파룬궁에 대한 탄압 부분이 너무 가슴 깊이 와 닿았어요. 파룬궁에 대해 새롭게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목소리에는 파룬궁 반박해를 지지하고자 하는 단호함이 묻어났다. 이어 메시지뿐만 아니라 공연 자체도 좋았다고 전했다.

 

 

“무용수들의 예술성과 무대배경도 참 좋았습니다. 다른 분들에게도 한 번쯤 볼만한 공연이라고 추천해 주고 싶어요.”

 

 

전통에 대해 많이 잊혀져가고 사라져 가고 있는데, 전통문화를 발전 계승시켜야 한다는 한 씨는 “이런 공연을 젊은 사람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다”고 한다. 특히 “중국의 젊은 새싹들이 이 공연을 봤으면 좋겠다”며 “내년에도 기회가 되면 또 보러 오고 싶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