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대전예술단체 총연합회 회장 “경험하지 못한 경지를 보여줘”

2012년 3월 2일

 

3월 1일, 5000년 중국전통고전무용이 대전 충남대학교 정심화홀에서 펼쳐졌다.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의 공연이 대전에서 펼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 이 뜻 깊은 공연에 대전의 많은 각계 인사들이 공연장을 찾았고, 객선은 거의 만석이 되었다. 대전 시민들의 예술에 대한 높은 열정을 알 수 있었다.

 

 

이날 공연에는 대전예술단체 총연합회 리헌석 회장도 함께 했다. 지인의 소개로 이 공연을 보기 위해 6명의 친구들과 함께 왔다고 한다.

 

 

“듣던 것 보다 훨씬 환상적인 공연이었습니다. 그리고 중국 5000년 역사를 배경으로 한 공연이라 중국의 고전을 알 수 있는 계기가 됐어요. 또한 이번 공연을 통해 파룬따파 수련자들이 중국에서 박해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리 회장은 공연을 매우 집중해서 봤다고 했다.

 

 

“공연이 긴박하게 돌아갔던 거 같아요. 그래서 사람들의 시선을 고정시켰고, 몰입시켰어요. 이야기들이 짧은 시간에 전개돼 모든 사람들이 집중해서 봤을 겁니다.”

 

 

백스크린 또한 리 회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스크린에서 현실 무대로, 현실 무대에서 스크린으로 옮겨가는 장면들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고.

 

 

“뉴욕에서 극찬을 받고 있는 공연이라고 들었습니다. 모든 예술이 독자성을 갖고 있듯, 중국의 5000년 역사를 바탕으로 한 션윈예술단의 공연 역시 새로움을 가져다 주었고,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경지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리 회장은 “공연의 내용과 무용수들의 표현력 등이 너무 훌륭했다”며 특히 “무용수들의 마음자세나 동작들의 수준이 매우 높아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소년이나 어린이들이 보기에도 좋은 공연인 거 같다”고 했다.

 

 

“공연 내용에 중국의 정신적 내포가 들어있었습니다. 충도 있었고, 불법의 내용도 있었으며, 무엇보다 아름다운 예술이기에 청소년이나 어린이들이 보면 좋을 것 같네요.”

 

 

마지막으로 리 회장은 아직 대전 지역에 션윈 공연이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이번 공연을 통해 대전 지역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길 바란다며 자신의 소감을 전했다.

(사진=김국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