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대장금 스타작가 김영현, “션윈 공연에서 영감 얻었어요”

2012년 3월 5일

 

사진= 김국환 기자

 

 

대장금, 서동요, 선덕여왕, 로열 패밀리, 뿌리깊은 나무까지 사극과 현대물을 넘나들며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마를 집필하는 스타작가 김영현 씨가 3월 3일 저녁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린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음악과 무용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는 그는 특히 오케스트라에 중국 전통악기를 접목한 션윈오케스트라의 음악에 대해 “감성을 울리는 느낌이 있었다”며 “묘하게 대중적이면서 쉽게 들리고 중국적인 느낌을 잘 표현한 게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얼후 연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얼후만 연주하는 것은 처음 들었다. 얼후라는 악기를 원래 잘 알고는 있었는데 솔로 연주 때 이런 색깔이 난다는 것은 처음 알았고 굉장히 좋았다”며 감동했다.

 

집단무(舞)를 좋아한다는 김 작가는 션윈 무용 구성이 바로 그랬다며 “무용수들이 춤을 굉장히 잘 춘다. 연기력과 집중력이 뛰어나다. 무용도 연기력과 표현력이 중요한데 그것은 연기자들이나 무용수들이 가진 심성과 노력이 그대로 연기와 무용에 표출되기 때문”이라며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는 션윈 예술단원들은 어떤 마음으로 임하기에 저토록 굉장한가”라며 궁금해 했다. 더불어 소수민족들 춤과 다양한 의상이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의 독특한 소품에도 관심을 보였다. 부채만 표현한 것이 아니라 부채에다가 무언가를 부착해서 다양하게 표현한 것과 눈송이를 표현한 수건이 특이했다는 그는 “사실 아이디어라는 게 생각하면 쉽지만 잘 안 나오는 것”이라며 “사극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몰래 적어서 간다. 향후 드라마에 적용될 것”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김 작가는 션윈 공연을 한편의 종합예술이라고 평했다. “방송도 미술, 음악, 문학, 연극적인 요소까지 어울려 종합적인데 션윈 공연도 그렇게 구성된 것 같다. 음악, 미술, 영상, 무용 하나하나가 모두 극성이 있어 전체적인 것 같고, (음악, 미술, 영상, 무용이) 잘 어우러진 한편의 종합예술이라고 볼 수가 있을 것 같다”며 “종합적인 것을 느끼고 싶은 분들은 꼭 와서 한번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마지막으로 션윈예술단에게 “너무 좋은 공연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