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날뫼북춤 대한명인 주정화 “션윈은 역동적이고 기품 있는 무용”

2010년 3월 2일

작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 션윈공연을 관람한 날뫼북춤 대한명인 주정화 씨(이인숙 기자)

 

날뫼북춤 대한명인 주정화 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션윈예술단을 찾았다. 지난 28일, 대구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후, 그는 “작년과 다른 색다른 내용이었어요. 스무 명이 넘는 단원들이 정말 연습을 많이 했을 것 같습니다. 역동적인 춤, 군무가 기품이 있었어요” 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좋았던 작품으로 삼장법사가 당태종에게 불법을 전하는 ‘불법홍전’과 은은한 선계의 음악에 따라 흰 구름 위에서 추는 아름다운 여성의 춤인 ‘백운선자’를 꼽았다. 

 

“사실 모든 작품이 좋았어요. 그 중에 더욱 좋은 건 무대 뒤 배경화면이었어요. 엄마를 구하기 위해서 산을 쪼개는 것, 화면에 부처님이 내려오고 무대 위로 등장하는 것, 선녀가 되어 하늘로 날아올라가는 것이 참 좋았어요. 묘족이 쓴 은장식도요. 정말 다 좋았습니다.”

 

무형문화재 날뫼북춤 이수자인 그는 누구보다 무용단원들의 어려움을 이해한다며, 션윈예술단원들의 무용동작을 해내기가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묘족 춤에서 무릎으로 돌아가는 동작이 작년에는 없었던 동작이었는데, 인상 깊었습니다. 그 동작을 한국에선 연풍대라고 해요. 서서 도는 것도 어려운데, 무릎으로 돌아가는 건 더 어렵죠.”
 
특히 그는 묘족, 티베트족, 태족 등 소수민족의 무용을 함께 보여준 것과 올해 처음 온 오케스트라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오케스트라가 온다는 건 굉장히 힘든 일이에요. 그 많은 무용단원이 다니는 것도 힘든데 오케스트라까지…. 참 인상 깊었습니다. 저희들도 외국 공연갈 때 타악기는 가지고 가지만, 무용파트는 거의 대부분 CD를 사용합니다. 션윈은 모두 다 즉석으로 연주해주었는데 정말 인상 깊었습니다.”

 

작년 션윈예술단 공연을 보고 감명받은 그는 많은 지인을 데리고 왔다며, 내일도 많은 지인을 보낼 예정이라며 예술단에게 건강을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