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김명석 카이스트 교수 “정성을 다하는 모습에 감동”

2012년 3월 2일

3월 1일 대전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김명석 교수.(사진=김국환 기자) 

 

‘2012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이 3월 1일 내한공연 사상 처음으로 대전을 찾았다. 공연이 열린 충남대학교 정심화국제문화회관에는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미래로봇 디자인연구센터장이자 대한민국 로봇대상을 받은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김명석 교수도 이날 션윈 공연장을 찾았다. 김 교수는 첫 무대부터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처음 ‘신기원의 서막을 열다’라는 무대가 시작됐을 때 뭐라고 할까…. 아주 가슴이 찡하고 전율이 왔습니다. 정말 감동했어요.” 
 
그는 무용수와 스태프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도 놓치지 않았다.

“예술단의 면모가 굉장히 노력과 정성을 다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세계를 끌고 나갈 수 있는 예술단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션윈예술단은 매년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올해 션윈은 전 세계 80여 개 도시를 순회할 예정이다. 아름다운 동양의 문화가 전 세계에 알려진다는 것에 대해 그는 뿌듯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동양의 예술이 세계 속에서 발전할 가능성이 무궁무진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양 문화의 진수, 문명의 진수가 세계에 전파된다는 것이 정말 감동입니다. 한국인이지만 동양인의 한 사람으로서 아시아의 예술을 전 세계에 펼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특히 그는 천상의 세계와 고전, 그리고 중국의 장엄한 풍광을 사실적으로 펼쳐낸 무대배경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가슴이 뭉클해지고 머릿속에 아무 생각이 없어졌어요. 무대배경에 펼쳐진 장엄한 풍경이 나에게 다가오는데…. 마음속에 와 닿고 떨립니다. 더는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아요.”

 

대전 공연을 마친 션윈예술단은 3월 3~4일 안양에서 3회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