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금태남 수성구의원 “대구시민이 모두 봐야 할 공연”

2010년 2월 27일

 

삼 년째 션윈공연을 관람한 대구수성구의회 금태남 의원(윤태화 기자)

 

26일 대구시민회관을 찾은 대구수성구의회 금태남 의원은 삼 년째 션윈공연을 관람했다.  그는 대부분 새로원진 프로그램이라며 대구 시민에게 이렇게 좋은 공연을 보여준 션윈예술단에게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천상의 무용이라든가 티베트 무용, 파룬궁이 탄압받고 있는 내용 등 과거의 프로그램보다 더 알차고, 맛보지 못했던 무용을 접했습니다. 오천 년 중국의 역사와 문화, 예술이 살아 숨 쉬는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지역에서 이런 공연을 많이 접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것이 우리 대구 문화예술에도 접목되었으면 좋겠어요.”

 

금 의원은 대구에 공연장 여러 개 중 대구 시민회관이 가장 큰 공연장이라며 남은 공연기간동안 더 많은 시민들이 관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아주 즐거운 표정으로 “오늘은 특이한 날인 것 같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날이에요. 그런데다 이 공연을 보게 되니 온 종일 기분이 좋습니다. 정말 고맙고 일 년 내내 이런 날이었으면 좋겠어요”라고 공연의 감동을 전했다.

 

“무대 배경이 아주 화려하면서도 눈에 확 띄고, 의상 하나하나가 대단히 감미로웠어요. 안무가를 아주 극찬하고 싶어요. 우리가 배울 것은 배워야지요. 특히 오케스트라가 있어 더 호화롭고 빛이 났다고 생각합니다.”

 

또, 누구든 션윈예술단 공연을 한 번이라도 본다면, 공연이 얼마나 아름답고 감미로운지 느낄 것이라며 “정말 새로운 전통문화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꼭 와서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금태남 의원은 1900년대 초 한국의 서양화 도입 초기에 천부적인 재능을 선보이며 젊은 나이에 독보적인 세계를 구축한 금경연(琴經淵) 화백(畵伯)의 장남으로 공무원 출신이면서도 예술과 공연에 대한 관심이 남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