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국가인권위원회 전 위원장 “중국어가 그렇게 아름다운지 처음 알았습니다”

2012년 3월 6일

한국문화는 느리고 정적인 반면 중국문화는 화려하고 빠르고 역동적이었다는 최영도 전 위원장은 특히 남자무용수들의 군무가 역동적이었다고 했다. (사진=김국환 기자)

 

션윈을 보고 느끼는 점은 사람마다 다르다. 하지만 ‘감동적’이라는 부분은 공통점일 것이다. 션윈 공연을 보며 “중국어가 그렇게 아름다운 언어인지 처음 알았다”는 국가인권위원회 최영도 전 위원장은 “중국전통예술공연을 처음 보았기 때문에 생소하고, 신기하고, 유익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공연 전체적으로 매우 화려했어요. 의상이 화려하고, 춤사위가 화려하고, 무대가 화려했습니다. 매우 빠르고 역동적인 무대였죠. 특히 남자무용수들의 군무(群舞)는 더욱 역동적이었습니다. 또 경쾌했죠. 또 코믹하고 기예에 가까운 공연이었어요. 젊은 스님들 이야기(유쾌한 젊은 스님들)는 굉장히 재밌었고, 손오공 이야기(손오공이 세상에 나오다) 같은 경우는 아크로바틱한 공연이었습니다.”

 

최 전위원장은 전체적인 공연도 좋았지만 프로그램 사이사이에 멘트를 하는 여사회자 줄리의 중국어가 마치 노래하듯이 들렸다며 환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중국어가 너무 아름답게 들렸습니다. 줄리의 고운 음성과 성조에 따른 음색의 고저가 마치 새가 노래하는 듯했어요. 칸타빌레한 멜로디. 중국어를 모르는 저에게 줄리의 중국어는 정말 노래처럼 들렸습니다.”

 

이처럼 션윈 공연에는 다양한 특별함이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션윈 공연의 무대배경이 많은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고 있다. 최 전위원장도 그 무대배경을 눈여겨보았던 듯 “무대배경이 정말 특별했고, 너무 아름다웠다”고 했다.

 

“사람들이 공연하는 것과 배경이 어우러져서 너무 화려하고 좋았습니다. 특히 스크린에서 무대 위로 사람이 나오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죠. 하지만 우리나라 문화와는 동질성이 많지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우리나라 문화는 느리고 정적인 반면 중국문화는 화려하고 빠르고 역동적이었어요.”

 

한편, 국가인권위원회 전 위원장답게 그는 “공연 중에 파룬궁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온 게 기억에 남는다”며 “파룬궁이 박해 받은지 10년이 넘었다고 들었다. 중국에는 사상의 자유, 종교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억압되어 있는데 인권 차원에서 이런 부분이 없어져야 한다”고 자신의 신념을 이야기했다.

 

그는 인권운동가로서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 확대, ▲양심수, 정치범 석방, ▲사형제도 폐지 또는 대폭 축소 이 세 가지는 최소한 점진적으로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곧았을 그의 삶을 옅볼 수 있는 소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