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神韻공연, 중국 전통문화 정신 보여주다

2012년 2월 26일

2012 시즌 월드투어 중인 션윈예술단이 한국 대구에서 공연을 갖고 있다. 사진은 2월 25일 오후 2시 공연의 커튼콜 장면. 매년 월드투어를 진행하는 션윈예술단은 모든 프로그램을 새로 제작해 선보인다. (사진=이유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세계적인 화인 공연예술단체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2월 25일 한국 공연 이틀째를 맞았다.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2회 열린 션윈 공연 현장은 중국고전무용을 비롯한 민족·민속무용, 무용극, 성악, 독주 등 22개 프로그램의 막이 내릴 때마다 힘찬 박수소리가 울려 퍼졌다. 관객들은 고대 중국의 역사 속 이야기부터 현대 중국의 이야기까지 현실과 천상 세계를 아우른 션윈 공연에 감탄했고, 그 속에서 자신만의 깨달음을 가져갔다.

 

경영분석 전문가인 윤종관(주식회사 카길애그리퓨리나 이사) 씨는 션윈이 무대예술로 되살린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적 가치를 체감했다. 그는 무용극 ‘손오공이 세상에 나오다’에서 본 손오공의 개과천선 과정을 비롯해 현대에서 전통문화를 잇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언급하면서 "5000년 역사 속에서 우리 인간은 진정한 아름다움을 누려왔고 박탈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그것을 되찾아 와야 한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고대 역사 속 인물인 ‘미친 승려’ 제공이 익살스런 방법으로 악한을 혼내는 무용극에서는 진정한 선(善)이 무엇인지 알 것 같았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번 공연을 보고 경영의 지혜 한 가지를 알게 됐다면서 "경영 분석을 하다보면 어떤 사람의 허점이 보일 때가 있다. 그걸 이용해 내 이득을 보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션윈을 보니 선하게 인간의 도리를 지키며 사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 사람이 잘 돼야 나도 잘 된다는 상생의 도리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것이다.

 

자연염색박물관 손현 이사장은 션윈 공연을 몇 년째 본 마니아다. 매년 프로그램이 모두 새로 창작됐기 때문에 올해에도 전혀 다른 무대를 봤다고 했다. 이번 시즌 그에게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이 시대 중국 대륙의 이야기였다.

 

손현 이사장은 ‘선택’이라는 무용극을 언급하면서 "졸업식 때 학사모를 던지며 즐거워하던 젊은이들의 모습, 그 속에 함께 있던 선량한 두 친구를 향해 중공 공안이 몰려오는데 그 장면에서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했다. 악(惡)이 선(善)을 공격하지만 신의 존재가 선(善)한 친구를 보호해 기적처럼 살아나는 장면이 있다. 그는 "지금 중국 대륙은 검은 구름으로 덮여있다"면서 중국의 전통문화를 부활시키는 션윈 공연을 통해 하루 빨리 검은 구름이 걷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진작가 서진길 씨는 션윈 공연의 예술적 상상력과 기술력에 특히 감탄한 예술인이다.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으로 구현한 션윈의 무대배경은 5000년 역사에서 영감을 얻은 장대한 경관을 비롯해 신비하고 장엄한 천상의 세계를 보여준다. 서 씨는 "무대배경의 영상처리가 무용수의 움직임과 너무도 잘 맞아 떨어져, 내가 신선이 되어 구름 타고 날아올라간 느낌이었다"며 "이 느낌을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는 션윈의 무용에 대해서는 "너무도 꿈같은 장면인데 그걸 실제로 본 격"이라고 했다. 하늘하늘한 부채를 연꽃잎처럼 표현한 ‘연잎 춤’과 흩날리는 눈꽃을 연상시키는 무용 작품(흰 눈 속에 봄을 맞네)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는 그는 "이런 격조 높은 공연을 보는 것이야말로 이 시대를 사는 행복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객들의 가슴에서 잊혀진 신전(神傳)문화를 되살리고 있는 션윈(神韻)예술단은 2006년 뉴욕에서 설립된 이후 올해 6번째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스토리부터 동작 하나까지 중국전통문화의 정신(精神)을 구체화했다는 평을 받는 션윈 공연은 매 조대의 지혜를 흡수하며 전통미학을 담은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매년 오리지널 창작 무용과 음악, 의상과 디지털 무대배경을 선보인다. 지난 12월 미국 댈러스에서 2012년 시즌 월드투어를 시작, 현재 동일 규모의 3개 예술단이 5월까지 세계 80여 개 도시를 동시에 순회한다.

 

현재 한국공연을 진행 중인 션윈뉴욕예술단은 26, 28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남은 3회 공연을 마친 뒤 3월 1일 대전(충남대 정심화홀), 3월 3~4일 안양(안양아트센터)에서 관객을 만난다.